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생활필수품 38개 중 21개 가격 올라…세탁세제 11% 인상

Write: 2019-04-24 11:16:39Update: 2019-04-24 11:17:44

생활필수품 38개 중 21개 가격 올라…세탁세제 11% 인상

Photo : YONHAP News

생수나 세탁세제 등 소비자들의 생활과 밀접한 필수품의 가격이 지난해보다 크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물가감시센터는 지난 1분기 서울 시내 유통업체 420곳에서 판매하는 38종의 생활필수품 가격을 조사한 결과, 21개 품목의 가격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올랐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가격이 많이 오른 상위 10개 품목의 상승률이 평균 6.6%에 달해 소비자들의 부담이 커진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상승폭이 가장 큰 품목은 세탁세제로 지난해 1분기 대비 11%나 가격이 올랐습니다.

어묵은 9.7%, 과자는 8.1% 올랐고, 우유 8%, 냉동만두·생수 7.2%, 생리대는 6.8% 상승했습니다.

물가감시센터가 조사한 38개 품목 86개 제품 가운데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가격이 가장 많이 오른물품은 애경산업의 세탁세제 스파크리필로 35.9% 올랐습니다.

해태제과의 맛동산 가격은 26.8% 올라, 2위를 기록했습니다.

물가감시센터는 가격 상승폭이 큰 제품 10개 가운데 1위를 제외한 9개 제품이 모두 출고가 인상을 단행한 제품이었고 제품 리뉴얼을 통한 가격 인상도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물가감시센터는 가격이 오른 품목들은 소비자들이 구매를 줄이기 어려운 필수 소비재들인 만큼 당국의 관심이 필요하다고 촉구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