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文대통령 "북러회담, 북미재개 밑거름되길…6월 한러회담 희망"

Write: 2019-04-25 19:54:04Update: 2019-04-25 19:54:55

文대통령 "북러회담, 북미재개 밑거름되길…6월 한러회담 희망"

Photo : KBS News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북러 정상회담과 관련해 "북미회담 재개와 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 촉진의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니콜라이 파트루셰프 연방안보회의 서기 등 러시아 대표단을 접견한 자리에서 북러 정상회담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 정착을 위해 건설적으로 기여할 것으로 평가하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한반도 문제의 정치·외교적 해결을 위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강력한 의지와 적극적인 노력에 사의를 표한 뒤 "6월 오사카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을 계기로 푸틴 대통령을 만나게 되길 희망한다"며 "가급적 빠른 시기에 한국을 방문해 주길 바란다"고 요청했습니다.

파트루셰프 서기는 "러시아와 한국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 정착이라는 똑같은 목표를 갖고 있다"며 "북러 정상회담 결과는 외교채널을 통해 가급적 신속히 알려드리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이어 '러중 공동행동계획'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습니다.

러시아는 최근 중국과 함께 한반도 비핵화 협상 추동을 위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취할 수 있는 공동 행동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러시아와 중국은 그간 한반도 비핵화와 관련해 단계적 접근법이란 측면에서 사실상 같은 입장을 취해왔고, 러중 공동행동계획도 이를 토대로 미국 정부의 입장 전환을 강조하는 내용이 담길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돼 왔습니다.

러시아와 중국은 지난 2017년에도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한 포괄적·단계적 해법을 담은 로드맵을 함께 제시한 바 있습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지금 시급한 과제는 북미대화 재개와 비핵화 촉진"이라며 " 공동행동계획도 미국과 충분히 협의돼야 하며, 러시아 측에서 미국과 많이 논의해 달라. 우리도 충분히 검토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면담에는 러시아 측에서 안보회의의 베네딕토프 안보회의 부서기와 나자렌코 대외정책국 부국장, 안드레이 쿨릭 주한러시아 대사 등이 자리했습니다.

청와대에서는 국가안보실의 정의용 실장, 김현종 2차장, 박철민 외교정책비서관, 최종건 평화기획비서관, 고민정 대변인 등이 배석했습니다.

앞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파트루셰프 서기와 3시간 30분간 '한러 고위급 안보회의'를 갖고 양국 간 협력방안의 모멘텀을 강화하기 위해 한반도 문제와 동북아 정세, 한러 양자관계 및 국제현안 등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회의에서 파트루셰프 서기는 한반도 평화 정착에 대해 전폭적인 지지 의사를 밝혔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최종 목표 달성을 위해 북미협상이 성공하는 방향으로 한국이 역할을 해달라고 요청했다고 고 대변인은 전했습니다.

한러 양측은 특히 2차 북미 정상회담 이후의 한반도 비핵화 협상 동향에 관한 정보를 공유하는 한편 현재의 대화 모멘텀을 살려 나가기 위한 관련국들의 협력이 중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