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황교안 "'5·18 망언' 의원 수사 중 징계 부담…광주 가는 게 도리"

Write: 2019-05-16 15:36:19Update: 2019-05-16 15:38:33

황교안 "'5·18 망언' 의원 수사 중 징계 부담…광주 가는 게 도리"

Photo : YONHAP News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5·18 망언'을 한 김순례·김진태·이종명 의원에 대한 징계 처분과 관련해 "의원들이 기소되고 고소된 부분이 있다"며 "수사중인 과정에서 징계 문제를 처리하는 것은 부담이 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황 대표는 1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5·18 망언' 의원에 대한 징계를 빨리 처리할 의향이 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당 윤리위원회에서 결정했고 절차가 남아 있는 분도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가급적 국민들 뜻에 어긋나지 않도록 열심히 하도록 처리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한국당이 주최한 행사에 참석한 일부 유튜버들이 과거 5·18 망언 의원들을 두둔했다는 지적과 관련된 질문엔 "5·18 민주화운동에 대해 피해자들의 아픔을 다시 건드리는 것은 하지 않는 게 좋겠다"면서 "5·18에 대한 온당한 평가와 그에 따른 필요한 조치들이 이뤄지는 것이 필요하다"고 답변했습니다.

앞서 지난 14일 '문재인 선거법·공수처법·민생파탄 저지 토크 콘서트'에 참석한 유튜버가 지난 2월 유튜브에서 "5·18에 폭동적인 요소가 있을 수 있고 북한군이 개입했다는 의혹도 있다"며 5·18을 폄훼한 한국당 의원을 두둔해 논란이 일었습니다.

황 대표는 이번 주말 광주에서 열리는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 여부를 묻는 질문엔 "국가 기념일에 준하는 절차들이 진행되고 있는데 마땅히 제1야당 대표로서 가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한다"며 "어려움이 있더라도 광주 시민들에게 말씀 듣고 질타가 있으면 듣겠다"고 답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