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외교부, '교민 1천500명 체류' 이라크 상황 "주시하고 있다"

Write: 2019-05-16 15:39:13Update: 2019-05-16 15:40:54

외교부, '교민 1천500명 체류' 이라크 상황 "주시하고 있다"

Photo : YONHAP News

외교부는 미국이 이란과 접경한 이라크에 주재하는 자국 공무원 철수령을 내린 것과 관련해 "매일매일 이라크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16일 기자들과 만나 "이라크에서 일하는 교민들의 안전이 최우선"이라며 "유관국과 긴밀하게 협의하고, 유관기관과 정보를 나누는 한편 현지 교민들과 긴밀히 소통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유사시에 이라크에서 철수해야 한다고 하면 유기적으로 신속하게 철수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정부는 이라크를 여행금지 국가로 지정했지만, 현재 특별허가를 받은 한국 국민 1천500여명이 경제적인 이유 등으로 현지에 체류 중입니다.

앞서 주 바그다드 미국 대사관은 현지시간 15일 홈페이지에 '안전 경계경보'를 올리고 "필수적이지 않은 업무를 맡은 미국 공무원은 이라크를 떠나라고 본국 국무부가 명령했다"고 통지했습니다.

미 대사관은 경계경보를 내린 이유는 밝히지 않았으나 최근 이란과 군사·정치적 긴장이 고조하면서 이라크에 있는 친이란 조직이 미국인 또는 미국 시설, 군기지 등을 공격할 수 있다고 보고 이런 조처를 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