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손학규 "계파 패권주의 굴복해 퇴진하는 일 절대 없을 것"

Write: 2019-05-16 16:38:06Update: 2019-05-16 16:40:17

손학규 "계파 패권주의 굴복해 퇴진하는 일 절대 없을 것"

Photo : YONHAP News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계파 패권주의에 굴복해 퇴진하는 일은 절대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손 대표는 16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말하며, "어제 원내대표 선거는 의원들의 국회 대표를 뽑는 선거였지 당 대표를 뽑는 선거가 아니었으며, 공당 대표로서 국민 여러분과 당원 여러분의 새로운 정치에 대한 의지를 당헌 당규에 따라 계속 실천해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총선이 앞으로 다가오면서 양당체제의 복원 움직임이 꿈틀대고 있고, 당내에서도 이런 움직임이 정치 싸움으로 번져온 것이 사실"이라며, "사적인 이해관계 때문에 한국의 민주주의 시계를 뒤로 돌리려는 행태를 단호히 거부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바른미래당이 중도 개혁의 중심 세력으로 우뚝 설 때 기필코 다음 총선에서 승리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당직자 개편을 마무리하는 즉시, 당 내부 인사를 최소화하고 외부 전문가와 일반 국민들이 주가 되는 혁신위원회를 설치해 그 성과를 바탕으로 총선 전략을 세우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손 대표는 "원내대표 선거에서 '손학규 책임론'을 주장한 후보가 당선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선거 결과는 무겁게 받아들이지만, 지도부 체제 개편과는 상관이 없다"고 답했습니다.

"혁신위원회에 대해 오신환 원내대표와 교감을 했느냐"는 질문에는 "앞으로 만날 것"이라며 "이것은 원내대표 사안이 아니라 당 사안이기 때문에, 최고위원들과 두루두루 얘기할 것"이라면서도, "혁신위에서 대표 퇴진 결론이 나오면 따를 거냐"는 질문에는 "그건 그때 가서…."라며 말을 아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