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홍남기 "적극적 재정운용 유지…소득개선·일자리 우선 투자"

Write: 2019-05-16 17:11:15Update: 2019-05-16 17:14:58

홍남기 "적극적 재정운용 유지…소득개선·일자리 우선 투자"

Photo : YONHAP News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앞으로도 적극적 재정운용 기조를 유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홍 부총리는 16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세종시에서 열린 2019 국가재정전략회의에서 '혁신적 포용국가를 위한 재정운용 방향'을 주제로 첫번째 발표를 하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으로 전했습니다.

홍 부총리는 혁신적 포용국가의 핵심 전략이 국민이 체감하는 성과로 이어지도록 우선 적극적 확장적 재정기조를 지속적으로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또 재원을 배분할 때 혁신성, 포용성 관련 핵심 분야에 대한 투자를 강화하고 중앙과 지방, 민간 간의 역할 분담과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홍 부총리는 특히 재원 배분의 우선 순위 관련해, 저소득층인 소득 1분위의 소득개선, 일자리 창출, 미세먼지 저감 투자, 혁신성장 위한 R&D 투자를 핵심 분야로 제시했습니다.

또 무역 다변화를 위한 신남방·신북방 지원, 남북 간 판문점선언 이행 지원 등을 위한 분야도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언급했습니다.

홍 부총리의 발표 이후 이어진 토론에서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일자리 사업에 재정을 지원할 때 성과를 기준으로 철저히 점검해 일자리 지원 사업이 정비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취약계층의 가난이 대물림되지 않는 사회를 만들려면 교육과 함께 취약계층 아동들이 충분한 보육을 받을 수 있는 투자가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