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정부 "미 자동차관세, 예단 어려워…시나리오별 대응"

Write: 2019-05-17 16:00:48Update: 2019-05-17 16:06:13

정부 "미 자동차관세, 예단 어려워…시나리오별 대응"

Photo : YONHAP News

정부가 미국의 자동차 관세 부과와 관련해 결과를 미리 단정하기 어렵다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대응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호승 기획재정부 1차관은 1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민관합동 대외경제리스크 점검회의를 열고 "미국 행정부의 발표까지는 아직 최종 결과를 예단하기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이 차관은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필요한 조치를 적기에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며 "미국의 조치에 따른 시나리오별로 금융시장과 산업, 고용 등 실물 부문 대응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중장기적으로는 자동차 산업의 수출시장 다변화 및 제품 경쟁력 제고를 추진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무역확장법 232조를 바탕으로 자동차 관세율을 25%로 인상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이 법에 따르면 수입 때문에 통상 안보가 위협받을 때 수입을 긴급히 제한할 수 있으며 고율 관세 부과도 가능합니다.

한편 이 차관은 "대외의존도가 높은 우리 경제에 대외경제 리스크가 미치는 영향이 최소화되도록 민관합동으로 선제 대응을 강화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