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남북관계

북한, 바이든 '김정은 폭군' 발언 비난…"최고존엄 모독"

Write: 2019-05-22 08:27:36Update: 2019-05-22 08:58:12

북한, 바이든 '김정은 폭군' 발언 비난…"최고존엄 모독"

Photo : YONHAP News

북한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폭군'이라고 칭한 조 바이든 전 미국 부통령의 발언에 대해 "최고존엄을 모독했다"고 비난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21일 '인간의 초보적인 품격도 갖추지 못한 속물의 부질없는 추태'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바이든이 감히 우리의 최고존엄을 모독하는 망발을 한 것은 참을 수 없는 엄중한 정치적 도발"이라며 "감히 우리의 최고존엄을 건드리는 자들에 대해서는 그가 누구든 절대로 용서치 않고 끝까지 계산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중앙통신은 "여기저기에 코를 들이밀기 좋아하는 전 미국 부대통령 바이든이 푼수 없이 날뛰고 있다"면서 "바이든의 이번 망발은 정치인은 고사하고 인간으로서 갖추어야 할 초보적인 품격도 갖추지 못한 속물의 궤변에 지나지 않는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바이든은 지난시기 대통령선거에서 두 번이나 미끄러진 이유나 깊이 되새겨보면서 말 한마디를 해도 상대를 가려가며 신중하게 하는 것이 대통령입후보로서의 기본적인 자세로 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바이든 전 부통령은 지난 18일 필라델피아에서 열린 유세에서 "우리는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나 김정은과 같은 독재자와 폭군을 포용하는 국민이냐? 우리는 그렇지 않다. 하지만 트럼프는 그렇다"고 말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