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군, 대공감시망 강화 위해 장거리레이더 국내개발 재추진

Write: 2019-05-24 17:20:39Update: 2019-05-24 17:22:37

군, 대공감시망 강화 위해 장거리레이더 국내개발 재추진

Photo : YONHAP News

대공 감시에 사용되는 군의 장거리레이더를 국내 기술로 개발하는 사업이 다시 추진됩니다.

방위사업청은 24일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주재하는 제121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 회의를 열고 '장거리레이더 사업추진기본전략안'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사업은 그동안 해외에서 구매해온 장거리레이더를 국내에서 연구·개발하는 것으로 총사업비 2천500억원이 투입됩니다.

방위사업청은 과거에도 장거리레이더를 국내기술로 개발하는 사업을 추진했지만, "시험평가 결과 중복 결함 발생 및 개발업체의 계약 위반 행위가 식별됐다"며 사업을 중단했습니다.

육군의 주력장비 중 하나인 K1A1 전차를 지뢰제거 등 장애물 개척 전차로 개발해 양산하는 사업도 추진됩니다.

장애물 개척 전차는 전차 플랫폼에 지뢰제거 쟁기, 굴삭팔 등을 장착해 지뢰 및 낙석 등의 다양한 장애물을 개척할 수 있는 기동지원장비로 사업예산은 4천900억 원으로, 4분기 중 계약을 체결할 예정입니다.

작년부터 추진돼온 군의 치누크(CH/HH-47D) 헬기에 대한 성능 개량사업은 다소 축소됐습니다.

이 사업은 육군과 공군이 운영 중인 대형기동 헬기의 작전수행능력 향상과 지속적인 운용을 위해 성능을 개량하기 위한 것으로, 사업 대상이 기존 40여 대에서 30여 대로 줄었습니다.

이밖에도 F-5의 노후화와 KF-16의 전투임무 전환으로 부족해진 전술입문용 훈련기를 국내구매로 추가 확보하는 사업과 공군 주력 전투기인 F-15K 항공기에 항재밍 안테나, 피아식별장비, 연합전술데이터링크(Link-16)을 장착해 항재밍·비화·보안기능을 강화하는 사업도 심의·의결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