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100대 주식부호 지분가치 7.9조 원 증발…미·중 무역 분쟁 여파

Write: 2019-05-26 14:13:57Update: 2019-05-26 17:09:29

100대 주식부호 지분가치 7.9조 원 증발…미·중 무역 분쟁 여파

Photo : KBS News

미·중 무역분쟁 등의 여파로 이달 들어서만 국내 상장사 100대 주식부호의 지분 평가가치가 7조 원 이상 줄어들었습니다.

재벌닷컴은 26일 국내 상장 주식 보유 상위 100명의 주식 평가가치는 이번 달 24일 기준 총 91조 4천124억 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4월 말의 99조 2천739억 원보다 7조 8천615억 원(7.9%) 줄어든 것입니다.

미·중 무역갈등이 격화하면서 이달 들어 코스피와 코스닥이 각각 7.18%, 8.57% 하락한 영향이 큽니다.

주식부호 1위인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보유한 주식 평가가치는 이 기간 15조 5천355억 원에서 14조 5천624억 원으로 9천730억 원(6.3%) 줄었습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주식 자산도 6조 8천952억 원에서 6조 3천670억 원으로 5천282억원(7.7%) 감소했습니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의 주식 평가가치는 4조 58억 원으로 지난달 말 4조 6천775억 원에서 6천717억 원(14.4%) 줄어들었습니다.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의 지분 가치는 4조 2천858억 원에서 3조 9천595억 원으로 3천263억 원(7.6%) 줄고,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지분 가치는 3조 3천309억 원에서 3조 905억 원으로 2천404억 원(7.2%) 감소했습니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의 주식 평가액은 3조 8천67억 원에서 2조 8천399억 원으로 9천668억 원(25.4%) 줄어 10대 주식부호 중 자산 감소율이 가장 높았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