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청와대, 연이틀 국회 압박…한국당 “청와대가 정쟁 유발”

Write: 2019-06-13 08:29:08Update: 2019-06-13 09:09:36

청와대, 연이틀 국회 압박…한국당 “청와대가 정쟁 유발”

Photo : KBS News

청와대가 국회의원 국민 소환제 도입에 대한 국민 청원에 응답하는 형식을 통해 국회 파행을 거듭 문제 삼았습니다.

국회의원 국민 소환제 도입을 촉구한 청와대 국민 청원에 21만여 명이 참여하자 청와대가 12일 답변을 내놓았습니다.

복기왕 정무비서관은 대통령이나 자치단체장과 달리 유독 국회의원만 소환 장치가 없는 건 납득이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국회가 일하지 않아도, 어떤 중대한 상황이 벌어져도 주권자인 국민은 국회의원을 견제할 방법이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청와대는 전날인 11일 한국당과 민주당 해산청구 청원에 대해 '국민의 질책'이라는 응답을 해, 하루 만에 다시 국회 공전을 문제 삼은 겁니다.

현재 국회 정상화 협상에서 한국당이 강경 입장이라, 내용면에선 한국당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자유한국당은 야당에 대한 전면전 아니냐며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그저 자기들이 하고 싶은 것을 해내는 국회가 되어야한단 이야기라며, 야당을 또다시 짓밝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그러면서 청와대가 정치적으로 나서 당을 공격하는 것이 정상화를 더 어렵게 한다고 했습니다.

바른미래당 또한 논평을 내고 청와대가 국민 청원을 정쟁의 도구로 사용하고 있다며 맞섰습니다.

청와대와 제1야당간 직접 공방이 벌어지는 가운데, 여야 교섭단체 3당은 국회 정상화를 두고 며칠째 막판 협상중이란 말만 반복중입니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돌아오면 한국당의 안을 포함해 처음부터 논의한다는 정신으로 합의 처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평화당은 국회 정상화를 바라는 릴레이 피켓 시위를 이어가고 있고, 정의당은 원내대표가 국회 정상화 촉구 농성에 들어갔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