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병사들 민간 병원 이용 쉬워진다…군 의료체계 개선

Write: 2019-06-13 12:02:16Update: 2019-06-13 12:02:24

병사들 민간 병원 이용 쉬워진다…군 의료체계 개선

Photo : YONHAP News

앞으로 군장병들의 민간병원 이용절차가 크게 간소화됩니다.

국방부는 13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국방개혁 2.0 군 의료시스템 개편 실행계획'을 마련해 발표했습니다.

먼저, 병사들이 민간 병원을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절차가 간소화됩니다.

지금은 외부의 민간 병원을 이용하려면, 부대 내 의무실에서 1차 진료를 받고 이후 군 병원에서 추가로 진단서를 발급받아야 합니다.

하지만 앞으로는 부대 내 군의관의 진단만으로도 외출 시간을 이용해 민간 병원에 갈 수 있게 됩니다.

군 병원 자체의 진료 역량도 강화됩니다.

먼저 올해 말까지 약사와 간호사, 방사선사 등 군무원 886명을 채용해 군병원과 각 부대 의무대에 배치할 예정입니다.

무자격 의무병이 의료 보조행위를 하지 않게 하기 위한 조치입니다.

또, 경증 환자의 경우에도 대대급 의무실이 아니라 전문과별 의료진과 검사장비를 갖춘 사단 의무대에서 1차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야전 진료체계를 개편할 예정입니다.

그간 문제로 지적된 군 병원의 '대기 시간'을 줄이기 위해 병사가 스마트폰으로 직접 진료 예약을 할 수 있는 시스템 등의 방안도 마련됩니다.

응급 환자가 빨리 치료받을 수 있도록 응급 처치 장비를 갖춘 의무후송전용헬기도 배치됩니다.

밤과 악천후에도 운행할 수 있는 헬기도 2020년까지 8대가 배치될 예정입니다.

또, 감염병 대처를 위해 예방접종 대상을 확대하고, 현장에서 발병원인을 바로 규명할 수있도록 신속기동 검사차량도 운영합니다.

국방부는 이 같은 계획을 올해부터 순차적으로 시행하기로 하고 우선 이번달 말부터 민간 전문가가 참여하는 이행 점검 태스크포스(TF)를 운영해 추진 상황을 점검해나갈 예정입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