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한국 김 '최대 수입국' 일본서 40년 만의 흉년…수출 활기 기대

Write: 2019-06-13 15:01:26Update: 2019-06-13 15:06:32

한국 김 '최대 수입국' 일본서 40년 만의 흉년…수출 활기 기대

Photo : YONHAP News

일본의 김 생산량이 40여 년 만에 최저치로 떨어지면서 우리나라 김 수출이 더욱 활기를 띠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해양수산개발원 수산업관측센터에 따르면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4월까지 일본의 김 생산량은 41년 만에 최저를 기록했습니다.

이 기간 일본 내 마른 김 공판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 줄어든 약 6,300만 속을 기록했습니다.

수산업관측센터는 "지난달 일본의 김 생산이 끝난 것으로 보임에 따라 이번 어기 총생산량은 6,400만 속 이하로 관측된다"며 "일본 김 공판량이 7천만 속 이하로 떨어진 것은 1977년 이후 41년 만에 처음"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일본은 우리나라 김의 최대 수입국입니다. 

지난해 우리나라의 김 전체 수출액 5억 2,500만 달러(약 6,239억 원) 가운데 22.5%인 1억 1,800만 달러(약 1,402억 원)가 일본으로의 수출이었습니다.

올해에도 지난달에 이미 '김 수출 입찰·상담회'에서 한일 간 역대 최대 규모인 5천만 달러(약 592억 원)어치의 김 수출 계약을 맺은 바 있습니다.

수산업관측센터는 "일본 내 가공품 제조업체들이 이달부터 김 제품의 가격을 인상할 것으로 보인다"며 "한국산 김에 대한 수요가 늘어날 것"이라고 기대했습니다.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올해 1∼5월 우리나라 김 수출액은 2억 4천만 달러(약 2,836억 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00만 달러(약 106억 원), 4% 증가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