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청와대 "청원 답변, 특정정당 압박 의도 아냐…한국당 비판에 유감"

Write: 2019-06-13 15:49:36Update: 2019-06-13 15:56:30

청와대 "청원 답변, 특정정당 압박 의도 아냐…한국당 비판에 유감"

Photo : KBS News

청와대는 '청와대 정무수석과 정무비서관이 국민청원 답변 형식을 통해 야당을 조롱하고 있다'는 자유한국당 주장에 대해 특정 정당을 압박하거나 조롱할 의도로 답변한 것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13일 기자들과 만나, 최근 정당해산과 국회의원 소환제 관련 청원에 답변한 것에 대해, "특정 정당을 압박하거나 조롱할 의도로 답변했다면 한국당 정당해산 청원에 대해서만 답변했을 것"이라며, "그러나 민주당 해산 청원에 대해서도 답변을 같이 드렸다"고 말했습니다.

또 "답변 내용은 국회, 야당의 입장을 동시에 고려해서 얘기했다"며, "국회가 열리지 않는 상황이 청와대 답변 때문인 것처럼 발언하는 것은 유감"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정무수석실이 관련 청원에 답변한 것에 대해서는 "답변은 청와대 내 각 소관 수석실에서 담당하고 있다"며, 이에 따라 "국회, 정당 업무를 담당하는 정무수석실에서 답변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또 '청와대 비서실장과 정무수석이 만나자고 찾아온 적이 없다'는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발언에 대해 "국회 파행 사태 이후 나 원내대표가 청와대는 빠지라고 언급해 더는 연락할 수 없었다"며, 그전까지는 강기정 정무수석이 나 원내대표에게 계속 연락을 했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가 연락하지 말라고 해서 정양석 수석부대표와 연락해왔고, 13일 오전에도 통화를 했다며, "지금까지 청와대가 연락해오지 않았다는 것은 전체 맥락에서 맞지 않는 얘기"라고 덧붙였습니다.

또 "나 원내대표가 자신은 권한이 없다, 황교안 대표와 얘기를 하라고 해서 황 대표 측과 끊임없이 접촉했고, 황 대표도 쉽게 전화를 받지 않아서 비서실장인 이헌승 의원과 계속 연락을 취해왔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