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청와대 "'서두르지 않겠다' 트럼프 발언에 "의견차이 없다"

Write: 2019-06-13 16:08:01Update: 2019-06-13 16:11:07

청와대 "'서두르지 않겠다' 트럼프 발언에 "의견차이 없다"

Photo : YONHAP News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북 비핵화 협상에 대해 '서두르지 않겠다'고 한 것과 관련해, 청와대는 "북한과 최대한 늦게 만나겠다라고 한 것은 아니"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과 다르다고 보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13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북미 대화가 빨리 이뤄져야 한다는 문 대통령의 의견과 차이가 있다'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과의 만남을 미루고 있다고 해석하는 것은 발언 전체 문맥과는 다르다고 본다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 12일,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에서 대북 관계가 잘 될 것이라고 내다보면서도, "서두르지 않겠다"는 표현을 네 차례 사용했습니다.

앞서 노르웨이를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오슬로 포럼 기조연설 직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보다 조기에 만나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 방한 전 남북정상회담을 여는 것과 관련해서도 "조속히 여는 부분에 대해 한미 간 이견이 있는 게 전혀 아니"라면서, 이견이 있다는 해석에 "논리적 맥락을 찾아볼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