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황교안 "청와대 참모 공격이 도를 넘어…적반하장에 유체이탈"

Write: 2019-06-13 16:14:58Update: 2019-06-13 16:18:54

황교안 "청와대 참모 공격이 도를 넘어…적반하장에 유체이탈"

Photo : YONHAP News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3일 "청와대 참모들의 공격이 도를 넘고 있다. 적반하장에 유체이탈이라고 하지 않을 수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자신들의 실정을 덮고 국민의 심판을 회피하기 위해 꼼수 정치를 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황 대표는 "경제가 힘든 이유는 야당 때문이 아니다"라며 "야당 말을 안 들어서 오히려 경제가 폭망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그는 "U-20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4강을 넘어 결승에 갔다. 기적 같은 승리의 동력으로 원팀 정신을 꼽고 있다"며 "10대 후반의 청년들도 원팀의 중요성을 아는데 이 정권은 피아식별조차 못 하는 것 같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경쟁 상대는 야당이 아니다. 야당은 힘을 합쳐 뛰어야 하는 원팀"이라며 "청와대 참모들의 자중과 책임 있는 국정 운영 자세를 엄중히 촉구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황 대표는 "우리 경제는 5대 리스크, 5R에 사로잡혀 있다"며 "최저임금·민주노총·탈원전·규제·포퓰리즘 이 다섯 가지 리스크가 우리 경제를 폭망으로 몰아가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황 대표는 "정권은 청년들의 꿈과 희망을 짓밟고 있다. 그러면서도 죄책감이나 책임감은 전혀 느끼지 못하는 것 같다"며 "민주노총 귀족노조들의 일자리 독식만 막아도 수만개, 수십만개의 청년 일자리를 만들 수 있다고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어 "재정 부실을 심각하게 염려해야 하는 상황인데도 빚내서 총선용 추경을 쓰고, 500조 슈퍼 예산을 짤 궁리만 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