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한-노르웨이 정상회담…미래선박·수소에너지 협력 논의

Write: 2019-06-13 16:50:25Update: 2019-06-13 16:53:39

한-노르웨이 정상회담…미래선박·수소에너지 협력 논의

Photo : YONHAP News

노르웨이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에르나 솔베르그 노르웨이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친환경 미래선박과 수소에너지 분야 협력 등 양국간 실질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양국 수교 60주년을 맞아 "조선과 해양수산 등 기존 협력 분야는 물론 미래산업과 방산, 친환경 산업 등으로 협력 범위를 넓혀가고 있고 또 기후변화와 지속가능 개발 등 주요 국정문제에 있어서도 적극 공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솔베르그 총리는 작년 평창동계올림픽 방문을 언급하며 "민주주의와 법치주의, 인권 등 양국이 공유하는 많은 가치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양 정상은 정상회담에서 차세대 무공해 에너지원인 수소의 생산과 활용, 저장에 대한 기술개발을 확대하는 한편, 국가간 협력을 통해 대기오염 문제를 해결했던 북유럽의 경험과 지혜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양국이 기후변화 대응과 대기분야 협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정상회담을 마친 뒤 양 정상은 양국 근로자들의 해외 파견시 보험료 이중 납부를 방지하는 등의 '사회보장협정'을 체결하고 수소에너지 협력 양해각서(MOU)를 맺었습니다.

이와 별도로 북극 관련협력 MOU 5건과 조선해양분야 MOU 7건 등 모두 18건의 문건이 체결됐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후에는 노르웨이 제2의 도시엔 베르겐을 방문, 한국 기업이 건조한 군수지원함에 승선할 예정입니다.

이어 노르웨이가 낳은 세계적인 작곡가 그리그가 살았던 집 방문을 마지막으로 2박 3일의 노르웨이 일정을 마치고 마지막 순방지인 스웨덴의 스톡홀름으로 향할 예정입니다.

문 대통령은 스웨덴에서는 정상회담과 함께 '스웨덴 비핵화 사례로 본 한반도 신뢰 강조'를 주제로 한 의회 연설을 할 예정입니다.

앞서 문 대통령은 12일 오슬로포럼에 참석해 북미회담의 조속한 재개를 촉구하면서 이달 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 전 남북 정상이 회동해야 한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