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이재갑 장관 "정년 연장은 중장기 검토 과제...당장 도입은 어려워"

Write: 2019-06-14 09:28:03Update: 2019-06-14 09:43:37

이재갑 장관 "정년 연장은 중장기 검토 과제...당장 도입은 어려워"

Photo : YONHAP News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정년 연장은 중장기적으로 검토할 과제라며 당장 도입하기는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이 장관은  현지시간 12일  국제노동기구(ILO) 총회가 열린 스위스 제네바에서 한 노동부 공동취재단과 한 인터뷰에서 관련 질문에 "65세 정년 연장을 지금 해야 하느냐 하는 부분은 중장기 과제로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답했습니다.

이 장관은 "아직 청년, '에코 세대'가 늘고 있다. 앞으로 몇 년 더 지나야 증가세가 해소될 것"이라며 "에코 세대 인구가 늘어 정년 연장을 하면 청년 고용이 어려운 문제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우리나라 기업 임금체계가 연공서열이 굉장히 강해 정년 연장에 바로 들어갈 수 없다"며 "60세 정년 연장을 의무화한 지 2∼3년 됐는데 이게 우리 노동시장에 어떻게 작용하느냐에 대한 분석도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이 장관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2일 KBS 일요진단에 출연해 "정년 연장을 사회적으로 논의할 시점"이라고 밝힌 것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 장관은 "당장 정년 연장이 필요하다는 것은 아니고 인구 고령화 속에서 정년 연장 문제에 대한 사회적 논의를 해야 하는 게 아니냐는 측면에서 얘기한 듯하다"고 해석했습니다.

다만 "우리 사회에서 인구 고령화가 급속히 진행되고 생산가능인구도 줄기 때문에 노동력 규모를 유지하려면 고령자들이 더 많이, 더 오래 일해야 할 필요가 있다"며 "장기적으로 보면 그 방향(정년 연장)으로 갈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