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14일부터 서울광장은 아세안 축제마당…'아세안 위크' 개막

Write: 2019-06-14 10:48:05Update: 2019-06-14 10:50:45

14일부터 서울광장은 아세안 축제마당…'아세안 위크' 개막

Photo : YONHAP News

14일 오후부터 주말까지 서울시청 앞 광장은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 축제마당이 펼쳐집니다.

한-아세안센터(사무총장 이혁)가 한-아세안 대화관계 수립 30년을 기념하고,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11월 25∼26일, 부산)의 성공적 개최 분위기 조성을 위해 마련한 '아세안 위크'의 막이 오른 것입니다.

아세안 10개국의 문화를 한자리에서 감상하고 체험하고 즐기는 자리라고할 수 있습니다.

행사는 태국과 베트남, 브루나이, 싱가포르, 라오스, 캄보디아, 필리핀,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 아세안 9개국 민속공연으로 시작합니다.

태국의 파라다이스 방콕 몰람 국제밴드, 베트남 유스 극단, 브루나이의 이라마 바테라 그룹, 싱가포르의 인 하모니, 라오스 예술공연단, 캄보디아 예술공연단이 전통악기를 연주하고 민속춤을 추며 1부 무대를 꾸밉니다.

이어 필리핀 칼루몬 합주 공연단, 쿠알라룸푸르 문화예술부 공연단, 인도네시아 꼬무니따스 곤당사우르돗 공연팀이 1시간 10분여 동안 서울광장을 달굽니다.

아세안 정상회의 때 공연을 펼쳤던 미얀마 문화 공연단은 개막식 무대에 올라 '밍글라바'(환영합니다) 공연을 펼칩니다.

각국을 대표하는 공연단은 주말에도 시민들에게 다채로운 민속공연을 선보입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