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외국인 관광객 씀씀이 10년 전 수준으로 줄었다

Write: 2019-06-18 08:21:58Update: 2019-06-18 09:00:18

외국인 관광객 씀씀이 10년 전 수준으로 줄었다

Photo : YONHAP News

방한 외국인 관광객의 평균 지출경비가 꾸준히 줄어든 끝에 10년 전 수준까지 감소했습니다.

18일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의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1분기 외국인 관광객의 평균 지출경비는 1천268달러(약 150만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 1천442달러(약 171만원)보다 12.1% 감소했습니다.

이는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했을 때 4분기 연속 감소한 결과로, 특히 외국인 관광객의 평균 지출경비가 본격적으로 증가하기 시작한 무렵인 2009년 1천224달러(약 145만원), 2010년 1천298달러(약 154만원) 수준으로 돌아간 것입니다.

외국인 관광객의 평균 지출경비는 2000년대 중반 1천200달러(약 142만원) 수준에 머무르다 2010년을 전후해 본격적으로 증가했으며, 2015년 1천713달러(약 203만원)로 최고 기록을 세웠습니다.

그러나 중국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태 이후 감소하기 시작해 2016년 1천625달러(약 193만원), 2017년 1천482달러(약 176만원), 지난해 1천342달러(약 159만원)로 줄어들다가 올해 1천300달러(약 154만원) 선도 무너진 것입니다.

주요 국가별 평균 지출경비는 중국인 1천735달러(약 206만원), 대만인 1천131달러(약 134만원), 미국인 1천103달러(약 131만원), 홍콩인 1천49달러(약 124만원), 일본인 772달러(약 92만원) 등 순이었고, 모두 전년 같은 기간보다 감소했습니다.

1분기 외국인 관광객의 평균 체재 기간은 6.9일로 지난해 같은 기간 7일보다 0.1일 줄어들었습니다.

재방문율은 59.2%로 전년 같은 기간 55.2%보다 4.7%포인트 높아졌고, 여행 만족도도 93.9%로 지난해 같은 기간 93.7%보다 0.2%포인트 상승했습니다.

업계 관계자는 "방한 외국인 관광객의 절반 상당을 차지하는 중국인 관광객이 사드 사태 이후 줄어든 영향이 가장 클 것"이라며 "특히 씀씀이가 큰 중국인 단체 여행객의 감소로 여행업계의 어려움이 커졌다"고 말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