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국제

김정은·시진핑 "북중관계 더 발전해야 지역 평화·안정에 유리"

Write: 2019-06-21 18:44:51Update: 2019-06-21 18:45:35

김정은·시진핑 "북중관계 더 발전해야 지역 평화·안정에 유리"

Photo : YONHAP News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0일 회담을 하고 지역 평화와 발전을 위해 북·중 관계를 더욱 발전시키기로 뜻을 모았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1일 보도했습니다.

통신은 두 정상이 전날 금수산영빈관에서 열린 회담에서 "조선반도(한반도) 정세를 비롯한 중대한 국제 및 지역 문제들에 대한 폭넓은 의견교환을 진행하고 지금과 같이 국제 및 지역 정세에서 심각하고 복잡한 변화가 일어나는 환경 속에서 북중 두 당, 두 나라 사이의 관계를 깊이 있게 더욱 발전시키는 것은 두 나라의 공동의 이익에 부합되며 지역의 평화와 안정, 발전에 유리하다고 평가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나 전날 중국중앙(CC)TV 보도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회담에서 인내심을 갖고 계속 미국과 대화를 통해 한반도 문제를 해결해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고, 시 주석은 북한의 안보와 발전을 "힘이 닿는 한 도움을 주겠다"고 했지만, 이날 통신 기사는 이런 내용을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중앙통신은 두 정상이 "전통적인 조중친선 협조 관계를 시대적 요구에 맞게 계속 활력 있게 강화 발전시켜 나가는 것은 두 나라 당과 정부의 시종일관한 입장이며 두 나라 인민들의 지향과 염원, 근본이익에 전적으로 부합된다는 데 대하여 강조하면서 북중 외교관계 설정 70돌을 더더욱 의의깊게 맞이하기 위한 훌륭한 계획을 제의하고 의견을 나눴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쌍방은 또한 북중 두 당과 두 나라 사이의 전략적 의사소통을 긴밀히 하고 호상(상호) 이해와 신뢰를 두터이 하며 고위급 래왕(왕래)의 전통을 유지하고 각 분야에서의 교류와 협조를 심화시켜 나가기 위하여 공동으로 적극 노력할 데 대하여 합의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회담에서 김 위원장은 시 주석의 방문에 대해 "북중친선의 불변성과 불패성을 온 세계에 과시하는 결정적 계기로 되며 새로운 활력기에 들어선 북중 두 나라 사이의 친선관계를 더욱 공고 발전시켜나가는 데서 중요한 의의를 가진다"고 평가했습니다.

시 주석은 "김정은 동지와 또다시 상봉하게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조선의 당과 정부의 지도간부들, 무력기관의 간부들 그리고 평양시의 각계층 군중들이 따뜻이 맞이해주고 열광적으로 환영해준 데 대하여 사의를 표시했다고 통신은 전했습니다.

이날 중앙통신이 소개한 두 정상의 발언은 전날 CCTV 보도와 달리 '유관국'(미국)이나 비핵화 협상에 대한 언급이 없어 온도차가 느껴집니다. 통상 정상회담 발언을 양국 합의로 공개하는 점을 고려하면 다소 이례적이라는 지적도 나옵니다.

북한이 최근 교착 국면에서 미국을 불필요하게 자극하지 않으려고 협상과 관련한 발언을 공개하지 않았거나 수위를 낮췄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또 김 위원장이 시 주석을 통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메시지를 전달하려고 논의 내용을 미리 공개하지 않았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시 주석은 오는 28∼29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계기에 트럼프 대통령과 회담하기로 했습니다.

회담에 앞서 두 정상은 리설주·펑리위안 여사와 함께 "단란한 가정적 분위기" 속에서 환담하고 두 나라 국기를 배경으로 기념사진을 찍었습니다.

통신은 "회담은 동지적이며 진지하고 솔직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되었으며 논의된 문제들에서 공통된 인식을 이룩했다"고 밝혔습니다.

회담에는 북측에서 최룡해 상임위원장, 김재룡 총리, 리수용 당 국제담당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 김수길 군 총정치국장이 배석했습니다.

중국 측에서는 딩쉐샹(丁薛祥) 공산당 중앙판공청 주임, 양제츠(楊潔지<兼대신虎들어간簾>) 외교담당 정치국원,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허리펑(何立峰) 국가발전개혁위원회(발개위) 주임, 중산(鍾山) 상무부장, 쑹타오(宋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 먀오화(苗華) 정치공작부 주임이 참석했습니다.

통신은 별도 기사에서 시 주석의 평양 순안공항 도착과 김 위원장 부부의 영접, 무개차 퍼레이드, 환영행사 등을 상세히 전했습니다.

통신은 "조중외교관계 설정 70돌이 되는 뜻깊은 해에 진행되는 시진핑 동지의 우리나라 방문은 반제자주, 사회주의를 위한 공동의 투쟁에서 뜻과 정으로 맺어진 두 당, 두 나라 사이의 전통적인 친선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는 중요한 계기로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