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민주당 "의사일정 강행" vs. 한국당은 지연 전략

Write: 2019-06-26 19:00:05Update: 2019-06-26 19:04:41

민주당 "의사일정 강행" vs. 한국당은 지연 전략

Photo : YONHAP News

국회 정상화 합의가 무산된 이후 정치권은 반쪽 국회, 평행선 대치를 이어갔습니다.

민주당은 자유한국당의 재협상 요구를 거부하며, '국회의원 소환제' 카드를 꺼내들었습니다.

일 안하는 국회의원은 국민들이 파면해야 한다며, 이해찬 대표가 나서서 국회의원 국민소환제를 도입할 때가 됐다고 주장했습니다.

민주당은 또, 당초 여야가 합의했던 일정대로 28일 본회의를 열어 국회 예결특위위원장 등을 선출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한국당은 원내대표간의 협상안은 각 당의 의원총회 추인을 전제로 한 것이었다며 재협상을 거듭 요구했습니다.

한국당을 뺀 여야 4당의 의사 일정 진행에는 한국당 의원이 위원장으로 있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법안을 가로막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국회 교육위와 행정안전위에서는 법안 통과를 막기 위해 최대 90일간 법안이 묶이게 되는 '안건조정 신청'에도 나섰습니다.

다만, 한국당 내부에서도 조건 없는 등원을 해야 한다는 조경태 최고위원등의 주장도 나오고 있습니다.

양 당의 팽팽한 대치 속에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오신환 원내대표는 예결특위 구성과 정개특위, 사개특위 연장 안건만 놓고 이른바 '원포인트' 회동을 제안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