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국제

김현종 "美, 한일갈등이 공조에 도움안된다 세게 공감"

Write: 2019-07-14 12:43:38Update: 2019-07-14 12:49:11

김현종 "美, 한일갈등이 공조에 도움안된다 세게 공감"

Photo : KBS

미국을 상대로 일본의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강화 조치의 부당성을 설명한 김현종 안보실 2차장이 자신이 접촉한 미국의 모든 인사가 우리 입장에 강하게 공감했다고 밝혔습니다.

3박 4일간의 미국 방문을 마친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은 현지시간 13일 귀국길에 오르기 전 덜레스 국제공항에서 기자들을 만나 미국 측 인사들과의 접촉 결과를 공개했습니다.

김 차장은 자신이 접촉한 모든 인사들이 일본의 일방적인 조치에 따라 생긴 한일 간의 이번 갈등을 우려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공감대가 있었다는 건 외교 관례상 상대가 있기 때문에 밝히기 어렵지만 '좀 세게 공감했다'고 전했습니다.

특히 우리의 공세적 설명으로 하루 전 미 국무부 대변인 입장도 이끌어 내는 성과를 거뒀다고 말했습니다.

오타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공식 브리핑을 통해 미국은 한미일 3국간, 그리고 양자간 관계를 강화하기 위한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공개적으로나 막후에서 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김현종 차장은 '중재'라는 표현에 대한 입장도 분명히했습니다.

이번 방문기간동안 자신은 물론 미국 측도 중재란 표현을 쓴 적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번 한일 간 갈등의 시작은 일본의 일방적이고 부당한 행위로 촉발됐는데 양측에 모두 책임 있다는 식으로 들릴 수 있는 '중재'라는 말 자체가 부적절하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김 차장은 한국과 미국은 일본과 함께 고위급 대화를 하고 싶은데 일본은 아직 준비가 안된 것 같아 아쉽다고 밝히고 우리는 언제든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