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추경안 처리 본회의 무산…6월 임시국회, 결국 ‘빈손’ 종료

Write: 2019-07-19 19:39:28Update: 2019-07-20 13:40:31

추경안 처리 본회의 무산…6월 임시국회, 결국 ‘빈손’ 종료

Photo : YONHAP News

6월 임시국회 마지막 날인 19일, 여야가 본회의 일정에 합의하지 못하면서 결국 빈손으로 끝났습니다.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는 19일 오전과 오후에 걸쳐 세 차례 회동을 갖고 정경두 국방장관 해임건의안을 비롯해 추경 및 민생법안, 일본의 수출규제 철회 촉구 결의안 처리 등 쟁점을 논의했으나 합의에 실패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추경을 볼모로 한 정쟁에 자괴감을 느낀다고 했고,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해임건의안이 안 되면 국정조사라도 받으라고 주장했습니다.

보다 못해 국회의장이 일본 규탄 결의안을 위한 원포인트 본회의라도 열자고 중재했지만, 결론은 무산이었습니다.

다만 최소한의 협상의 끈은 이어가기로 했습니다.

일단 추경안 심사는 이어가고, 일본 수출 규제 철회 촉구 결의안은 22일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우선 처리하기로 했습니다.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만나 초당적 대응을 얘기한 지 하루 만에 초당적 대응이란 말은 무색해졌습니다.

여야는 다음 주부터 7월 임시국회를 논의할 것으로 보입니다.(끝)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