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남북관계

북한, ‘신형 미사일’ 무더기 승진…“무기 선전 및 군 사기 진작”

Write: 2019-08-14 08:10:34Update: 2019-08-14 08:41:34

북한, ‘신형 미사일’ 무더기 승진…“무기 선전 및 군 사기 진작”

Photo : YONHAP News

북한이 새로운 무기체계를 연구, 개발한 군수분야 과학자 백여 명에 대해 대대적인 승진 인사를 단행했습니다.

지난 10일, 북한은 김정은 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지대지 미사일로 추정되는 신형 무기를 시험발사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바로 옆에서 김 위원장을 수행한 사람 입니다.

북한 미사일 개발의 대표적 인물인 전일호입니다.

2017년 대륙간 탄도미사일 '화성-14' 시험발사 때부터 주목받았던 '미사일 4인방' 중 한 명으로, 최근 북한이 신형 무기를 공개할 때마다 대부분 김 위원장과 함께 등장했습니다.

북한이 김정은 위원장 명령을 통해 전일호를 포함한 국방과학자 103명을 대거 승진 조치했습니다.

자위적 국방력 강화에 공헌했다는 이유에서입니다.

북한 노동신문도 승진자 명단 전체를 1면 머릿기사로 게재했습니다.

북한이 이처럼 젊은 과학자들까지 모두 소개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는 평가입니다.

군부의 기를 살려주기 위한 의도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습니다.

동시에 최근 개발에 성공한 신형 무기 3종을 대내외에 대대적으로 선전하려는 뜻도 담긴 것으로 풀이됩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