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국제

코이카, 라오스 댐 사고 수해 지역 복구에 139억원 지원

Write: 2019-08-14 10:20:27Update: 2019-08-14 10:28:09

코이카, 라오스 댐 사고 수해 지역 복구에 139억원 지원

Photo : YONHAP News

작년 7월 SK건설이 시공한 수력발전소 보조금 붕괴사고로 대규모 수해가 발생한 라오스 남부 아타프주 복구사업에 우리나라 정부가 139억원가량을 지원합니다.

정부 무상원조 전담기관인 코이카(KOICA) 라오스 사무소는 올해부터 2023년까지 아타프주 수해복구 사업에 1천150만 달러, 약 139억원을 무상 지원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지난 9일 전략사업비로 우선 120만 달러(약 14억5천만원)를 지원하는 협약을 라오스 노동사회복지부와 체결했습니다.

또 다음 달 말 라오스 정부 관계자와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사업 사전 조사를 시작할 계획입니다.

아타프주 수해복구 사업은 보건, 교육, 직업 훈련, 아동보호, 재난 위기관리 등 5개 분야로 나눠 유니세프(UNICEF) 등 국제기구와 협력해 추진합니다.

오성수 코이카 라오스 사무소장은 "아직 임시 캠프에서 힘겹게 지내고 있는 이재민 5천명가량이 영구 정착지로 가려면 3∼5년은 걸리기 때문에 그때까지 자립기반을 마련해주는 데 초점을 맞췄다"고 말했습니다.

이는 문재인 대통령이 작년 11월 싱가포르에서 동아시아정상회의(EAS)를 계기로 통룬 시술릿 라오스 총리와 가진 회담에서 "사고 원인이 어떻게 조사되든 그와 상관없이 한국은 재건·복구·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힌 데 따른 것입니다.

작년 7월 23일 라오스 남부에서 SK건설이 시공한 세피안-세남노이 수력발전소 보조댐이 무너져 5억t의 물이 한꺼번에 쏟아지는 바람에 아타프주 사남사이 지역 마을 여러 곳이 수몰됐습니다.

이로 인해 당시 주민 수십명이 사망하거나 실종됐고 이재민 6천여명이 발생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사고 직후 긴급 구호대를 세 차례 파견하는 등 피해 복구 지원을 계속해 왔습니다.

보조댐 붕괴 원인에 대해 라오스 국가 조사위원회는 지난 5월 28일 독립 전문가 위원회(IEP) 조사 결과를 근거로 "댐 붕괴를 불가항력적인 사고로 볼 수 없다"는 결론이 나왔다고 밝혔습니다.

IEP는 "적절한 조처로 막을 수 있었던 붕괴사고"라고 밝혀 사실상 인재였음을 시사했습니다.

이에 대해 SK건설 측은 "IEP 조사 결과는 사고 전후 실시한 정밀 지반조사 결과와 일치하지 않는 등 과학적, 공학적 근거가 결여돼 있다"면서 "경험적 추론에 불과한 조사 결과에 동의할 수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