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1400회 수요시위 열려…'위안부 피해자 기림의날' 기념식도

Write: 2019-08-14 12:00:19Update: 2019-08-14 12:06:16

1400회 수요시위 열려…'위안부 피해자 기림의날' 기념식도

Photo : YONHAP News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일본군 위안부 파해자 기림의날입니다.

마침 이날은 위안부 문제 진상규명과 일본의 사과를 촉구하는 1400회 수요시위가 약 천5백 명의 시민이 참가한 가운데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렸습니다.

지난 1992년 1월 시작된 수요시위는 일본군 성노예제의 진상규명과 진정한 사죄, 그리고 배상을 요구하면서 28년째 계속되고 있는 건데요, 14일은 서울뿐 아니라 부산과 수원 등 국내 13개 도시와 호주, 뉴질랜드 등 해외 9개국 21개 도시에서도 연대집회가 열려 같은 목소리를 낼 예정입니다.

한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는 정부주관 기념행사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날 기념식이 서울 용산구 백범기념관에서 열렸습니다.

올해 기념식에는 위안부 피해 할머니를 비롯해 시민단체, 정부 관계자 등 모두 30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8월 14일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고 김학순 할머니가 1991년 위안부 피해 사실을 처음으로 공개 증언한 날로, 2012년 12월부터 시민단체들이 이날을 '세계 위안부의 날'로 기념해왔는데, 작년부터는 정부가 국가기념일로 지정해 직접 기념행사를 갖고 있습니다.

이외에도 14일은 전국 곳곳에서 평화의 소녀상 제막식과 집회 등이 열릴 예정입니다.

현재 정부에 등록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240명 가운데 생존자는 20명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관련 뉴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