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시민 천5백명 '아베 정부' 규탄 집회..."아베에게 사죄 듣는 게 소원"

Write: 2019-08-15 13:18:54Update: 2019-08-15 16:52:19

시민 천5백명 '아베 정부' 규탄 집회..."아베에게 사죄 듣는 게 소원"

Photo : YONHAP News

광복절인 15일 서울광장에서 '광복 74주년 일제 강제동원 문제해결을 위한 시민대회'가 열렸습니다.

시민단체 '겨레하나' 등 10여 개 단체가 모인 '강제동원 문제해결과 대일 과거청산을 위한 공동행동'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집회를 열고, 올바른 역사를 세우는 일에 함께하자고 촉구했습니다.

집회에는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천5백명이 넘는 시민들이 함께 했습니다.

일본제철을 상대로 피해 배상 판결을 받아낸 강제징용 피해자 이춘식(95) 할아버지도 집회에 나와 "할 말은 많지만, 목이 메 여기서 말을 다 못 드린다. 미안하다"며, 집회에 모인 시민들을 향해 "대단히 감사하다"고 말했습니다.

또 다른 피해자인 양금덕(90) 할머니는 "일본 아베 총리에게 사죄 한마디 듣는 것이 소원"이라며, "14살 때 일본에 가면 중학교도 보내주고 돈을 벌 수 있다고 해서 갔는데, 화장실에서 조금만 늦게 와도 발로 차고 때렸다"고 일본에서 겪은 고초를 회상했습니다.

양 할머니는 또 "일본 강점기에는 우리나라가 당했지만, 이제는 우리나라도 강한 나라가 됐으니 한마음 한뜻으로 일본을 규탄하자"고 말했습니다.

한편 일본 시민단체 관계자도 집회에 나와 아베 정부의 정책을 규탄했습니다.

야노 히데키 일본 '강제동원 문제해결과 과거청산을 위한 공동행동' 사무국장은 "지난해 한국 대법원이 일본 식민지 지배를 불법이라고 하고, 피해자의 청구권이 살아 있음을 인정했다"며, "그러나 판결 뒤 9개월이 지나도록 일본 정부와 기업은 피해자들에게 사죄와 배상을 전혀 이행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일본의 정치 상황이 그렇게 간단하지 않지만, 피해자가 30여 년 넘게 포기하지 않고 싸워 온 그 마음으로 함께 연대해 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세찬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주최 측 추산 2천여 명, 경찰 추산 천5백 명의 시민들은 집회가 끝난 오후 12시 15분쯤부터 서울광장에서 주한 일본대사관까지 1.6km를 행진했습니다.

행렬의 선두에는 전범 기업 '미쓰비시'에 강제동원된 고 이병목 할아버지를 비롯해 강제동원 피해자들의 영정 사진을 든 시민들이 앞장섰고, '아베는 사죄하라' 등의 구호가 적힌 만장 100여 개를 든 시민들도 뒤를 따랐습니다.

행진을 마친 참가자들은 일본 정부의 경제 제재 철회와 강제 동원 사죄 등을 촉구하는 시민 만6천 2백여 명의 서명을 일본대사관에 전달할 예정입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며 인근에서 집회를 벌이던 보수단체 회원들이 행진 참가자들을 향해 과격한 발언을 하기도 했지만, 큰 충돌은 없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