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국민 안전체감도 하락…환경오염·성폭력 분야 최하위권

Write: 2019-08-15 14:48:54Update: 2019-08-15 16:55:21

국민 안전체감도 하락…환경오염·성폭력 분야 최하위권

Photo : KBS News

올해 상반기 국민의 안전체감도가 2분기 연속 내림세를 이어갔습니다.

환경오염과 사이버위협, 성폭력 분야의 안전체감도가 가장 낮은 축에 속했습니다.

행정안전부는 상반기 국민 1만 2천 명을 대상으로 '국민 안전의식 조사'를 진행한 결과 국민이 느끼는 '사회 전반 안전체감도'가 5점 만점에 2.65점으로 조사됐다고 15일 밝혔습니다.

이는 전 분기인 지난해 하반기(2.74점)보다 0.09점, 지난해 상반기(2.86점)보다는 0.21점 낮아진 것입니다.

이 지표는 2017년 상반기 2.64점에서 문재인 대통령 정부 출범 이후인 같은 해 하반기에 2.77점, 작년 상반기 2.86점 등으로 상승하다가 지난해 하반기(2.74점)에 내림세로 돌아섰습니다. 올해 상반기까지 2분기 연속 내림세를 보였습니다.

행안부는 "미세먼지와 강원 산불, 헝가리 유람선 침몰사고 등의 영향으로 국민의 안전체감도가 하락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재난안전 분야별 국민 안전체감도는 조사 대상 13개 분야 모두 하락했습니다.

환경오염(2.19점), 사이버위협(2.25점), 성폭력(2.26점) 등이 최하위권이었고 교통사고(2.39점), 범죄(2.47점), 산업재해(2.56점), 화재(2.61점)도 안전체감도가 낮았습니다.

이에 비해 신종감염병(2.95점), 원전사고(2.89점), 붕괴사고(2.83점)는 안전체감도가 높았습니다.

점수 하락 폭은 안보위협(2.74점) 분야가 0.20점으로 가장 컸고 원전사고(2.89점)와 환경오염(2.30점) 분야는 각각 0.12점과 0.11점 떨어졌습니다.

전문가 400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는 사회 전반 안전체감도가 3.00점으로 전 분기(2.77점)보다 상승했습니다. 분야별로는 안보위협(3.17점)만 0.04점 내리고 나머지는 모두 올랐습니다.

올해부터 새로 추가된 안전 인식도 조사에서는 거주지 대피시설이나 재난·사고 때 행동요령을 얼마나 알고 있는지를 설문했습니다.

거주지역의 재난안전 대피시설 인지도는 일반 국민이 36.5%, 전문가는 53.6%가 알고 있었습니다. 집 근처 지진 옥외대피소 등을 파악하고 있는 사람이 일반 국민은 3명 중 1명 정도였습니다.

재난 유형별 행동요령에 대한 인지도는 일반 국민의 경우 폭염(72.4%), 화재(71.1%), 지진(70.8%) 순으로 높았습니다.

반면 붕괴사고(42.6%)와 감염병(50.0%), 풍수해(52.0%) 등은 행동요령 인지도가 낮았습니다.

이 밖에 정부가 올해 중점적으로 추진하는 4대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에 대해서는 일반 국민의 44.9%, 전문가의 59.1%가 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민 안전의식 조사는 우리 사회 안전에 대해 느끼는 개인의 주관적 인지도를 조사하는 것으로 2013년부터 이뤄지고 있습니다.

올해 상반기 조사는 지난 3·4·6월 13세 이상 국민 각 4천 명씩 총 1만 2천 명을 대상으로 전화 설문 방식으로 이뤄졌습니다. 전문가 조사는 6월에 400명을 상대로 진행됐습니다. 조사 결과의 신뢰 수준은 95%, 표본오차는 ±1.55%입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