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6·15 남북위 광복절 공동호소…"남북선언 이행 함께하자"

Write: 2019-08-15 15:56:05Update: 2019-08-15 17:03:10

6·15 남북위 광복절 공동호소…"남북선언 이행 함께하자"

Photo : YONHAP News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와 북측위원회, 해외측위원회는 광복절인 15일 "역사적 남북선언은 겨레 공동의 통일이정표"라고 강조하며 철저한 이행을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을 다짐했습니다.

이들 단체는 이날 발표한 공동호소문에서 지난해 남북 정상 간 판문점선언과 평양공동선언에 대해 "이것은 조건이 성숙되고 환경이 마련되는 그때 가서 이행하기로 한 약속이 결코 아니다"며 "고수·이행에 함께 나서자"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또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에 대한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와 관련, "명백한 '주권침해', '경제침략' 행위이자 우리 겨레에 대한 모독이며, 과거 일제가 저지른 식민범죄의 완전한 청산과 동아시아의 평화협력을 염원하는 아시아 민중들의 기대에도 역행하는 처사"라고 비난했습니다.

6·15 남측위는 이날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한국YMCA전국연맹, 한국YWCA, 흥사단 등 전국 707개 시민사회단체와 함께 '자주와 평화를 위한 8·15 민족통일대회' 행사를 열고 해당 호소문을 발표했습니다.

이 자리에는 6·15 해외측위원회 대표단이 참석했으며, 6·15 북측위는 별도의 연대사를 보냈다고 남측위는 전했습니다.

6·15 북측위는 이날 북한 대외선전매체 '려명'에 공개된 연대사에서 "8·15 민족통일대회가 우리 민족의 강의한 자주통일 기상과 평화 의지를 내외에 과시하고 온 겨레를 민족의 자주권수호와 일본의 재침 책동을 반대하는 투쟁에로 힘있게 추동하는 의의 있는 계기가 되리라고 확신한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애초 6·15 남측위는 이날 광화문 북단 광장에서 민족통일대회를 개최한 후 주한 미·일 대사관을 뒷길을 통해 에워싸는 '평화손잡기' 행진을 계획했으나, 경찰이 교통 및 시민안전 등을 이유로 집회를 불허하면서 무산됐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