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국제

외신 "문 대통령, 광복절 축사서 일본에 유화적"…NYT "공격 자제"

Write: 2019-08-15 16:44:41Update: 2019-08-15 17:04:08

외신 "문 대통령, 광복절 축사서 일본에 유화적"…NYT "공격 자제"

Photo : YONHAP News

해외 주요 매체는 문재인 대통령이 제74돌 광복절에서 일본을 향해 발언 수위를 낮추고 유화적 태도를 보였다고 분석했습니다.

뉴욕타임스(NYT)와 AFP 통신, 로이터 통신 등 외신은 문 대통령이 경축사 중 "일본이 대화와 협력의 길로 나온다면 우리는 기꺼이 손을 잡을 것입니다"는 부분을 공통으로 인용하며 문 대통령이 일본을 달래며 협력을 종용했다고 요약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미국의 두 아시아 핵심 동맹국 사이에 쓰디쓴 대립이 몇 주간 이어진 후 문재인 대통령은 일본을 달래는 언급을 내놨다"고 보도했습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일본을 향해 발언 수위를 낮추고 사태를 진정시키려 하는 것"이라는 신각수 전 주일 한국대사의 발언을 소개했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한국이 제2차 세계대전 종전 기념일에 일본에 대화를 촉구했다'는 제목을 달고 "일제로부터 독립을 기념하는 연설에서 문 대통령이, 최근 일본을 향해 사용한 거친 표현에서 수위를 낮췄다"고 썼습니다.

AFP 통신은 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일본을 향해 올리브 가지를 흔들었다"고 비유했습니다.

블룸버그 통신도 문 대통령이 "일본에 대한 비판을 누그러뜨렸다"고 제목을 달았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