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경찰, YG 사옥 압수수색 마쳐…"양현석 도박 자금 출처 확인"

Write: 2019-08-17 14:28:27Update: 2019-08-17 17:05:48

경찰, YG 사옥 압수수색 마쳐…"양현석 도박 자금 출처 확인"

Photo : KBS News

(대체 사유 : 압수수색 종료)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와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 씨의 해외 원정 도박 및 환치기 의혹 첩보를 입수해 내사를 벌여 온 경찰이 YG엔터테인먼트 사옥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17일 오전 9시부터 오후 2시까지 5시간에 걸쳐 서울 마포구에 있는 YG엔터테인먼트 사옥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고 밝혔습니다.

오늘 압수수색은 두 사람의 상습 도박 혐의를 뒷받침할 단서와 도박 자금의 출처 등을 확인하기 위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다만, 경찰은 "양 전 대표의 자택은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경찰은 지난 14일 양 전 대표와 승리 씨를 '상습 도박 혐의'로 입건한 데 이어 환치기 의혹과 관련해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도 추가로 적용해 입건했습니다.

경찰은 양 전 대표 등이 회삿돈을 도박 자금으로 빼돌렸을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를 면밀히 분석해 횡령 정황이 있는지도 살필 방침입니다.

이와 함께 양 전 대표는 2014년 외국인 재력가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