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홍남기, 올 정부 성장률 목표 2.4~2.5% 달성 "결코 쉽지 않다"

Write: 2019-08-22 19:13:42Update: 2019-08-22 19:54:59

홍남기, 올 정부 성장률 목표 2.4~2.5% 달성 "결코 쉽지 않다"

Photo : YONHAP News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2일 올해 정부의 경제성장률 목표치 달성이 결코 쉽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홍 부총리는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올해 정부 경제성장률 목표치 2.4∼2.5% 달성이 가능하다고 보느냐는 자유한국당 박명재 의원의 질의에 "최근 여건을 감안하면 결코 쉽지 않다"고 답변했습니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3일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을 발표하면서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목표치를 2.4∼2.5%로 작년 12월 전망 당시보다 0.2%포인트 하향 조정한 바 있습니다.

한국은행은 이후 같은 달 18일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2.5%에서 2.2%로 0.3%포인트 내린 바 있습니다.

그는 2.0% 성장도 어렵지 않으냐는 박 의원의 질문에는 "그조차 어려우면 제가 이 자리에 있어야 하겠나.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습니다.

홍 부총리는 지금이 경기침체기냐는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는 "어렵지만, 침체기는 아니다"라고 답했습니다.

그는 "전체적으로는 하방리스크가 크다"면서 "실질적으로 리스크가 오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홍 부총리는 특히 대외 리스크가 고조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미중 무역마찰이 일본의 수출 규제보다 더 큰 피해를 우리에게 끼칠 수도 있다"며 "실물과 국제금융이 모두 연계돼 있기 때문에 삼각관계를 각별히 챙기며 한은과 필요한 분야 안에서 소통을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소득주도성장 정책에 대해서는 "콘텐츠에 따라서 속도를 내야 할 분야도 있고, 최저임금과 같이 속도 조절할 필요가 있는 분야도 있어서 정부가 이미 반영해 나가고 있다"면서 "다른 분야에 대해서도 소득주도성장 정책이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강조했습니다.

추천 콘텐츠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