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국제

아베 "한국, 국제법에 따라 대응해야"…'징용문제 先해결' 주장

Write: 2019-09-12 09:20:22Update: 2019-09-12 09:26:52

아베 "한국, 국제법에 따라 대응해야"…'징용문제 先해결' 주장

Photo : YONHAP News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개각 이후에도 한국이 징용 문제를 먼저 해결해야 한다는 기존 생각에 변화가 없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아베 총리는 11일 개각을 계기로 일본 도쿄 소재 총리관저에서 한 기자회견에서 한일 관계에 관해 "정부로서는 국제법에 토대를 둔 한국의 적절한 대응을 요구하고 있다. 그런 방침은 일관된 것이며 새로운 체제에서도 아주 조금도 바뀌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 확정과 한일 갈등 확산에 관해 "한국 측으로부터 일한 청구권 협정의 일방적인 위반행위 등 국가 간의 신뢰를 해치는 행위가 안타깝지만 이어지고 있다"라며 이같이 언급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그간과 마찬가지로 한국이 나라 대 나라의 약속을 지키면 좋겠다고 생각하고 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아베 총리의 이날 발언은 앞서 그가 한국이 징용 문제를 먼저 해결해야 한일 간 갈등 현안에 관해 일본이 대응할 수 있다며 사실상 한국이 먼저 양보하라고 요구한 것과 같은 맥락으로 보입니다.

그는 최근 한국을 방문해 이낙연 국무총리를 만나고 돌아온 가와무라 다케오(河村建夫) 일한의원연맹 간사장에게 "근간에 있는 '징용'을 둘러싼 문제의 해결이 최우선이다. 이는 국가와 국가의 약속이므로 (한국이) 제대로 지켜야 한다. 그 한 마디가 전부"라고 말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