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조국 자택 하드도 교체…"정경심, 교체된 하드 나중에 재설치해달라"

Write: 2019-09-13 07:58:49Update: 2019-09-13 17:17:05

조국 자택 하드도 교체…"정경심, 교체된 하드 나중에 재설치해달라"

Photo : KBS News

조국 법무부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의 자산관리인 김 모 씨가 조 장관 자택의 컴퓨터 하드디스크를 교체해줬다고 검찰에서 진술했습니다.

지난날 27일 실시된 검찰의 대대적 압수수색 이틀 뒤.

조국 장관 가족의 자산관리인 김 모 씨는 정경심 교수에게서 집에 있는 컴퓨터 2대의 하드디스크를 교체해달라는 부탁을 받았습니다.

김 씨 측은 정 교수가 내준 카드로 하드디스크를 구입해 교체해줬다는 진술을 검찰에서 했다고 KBS에 밝혔습니다.

그런데 작업을 마친 뒤 정 교수가 "일이 다 끝나면 떼어낸 하드디스크를 다시 설치 해달라"는 요청을 했다고 김 씨 측은 말했습니다.

검찰은 이 같은 말이 증거인멸의 의도가 있는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김 씨 측은 또 교체가 마무리될 때 쯤 당시 후보자였던 조 장관 퇴근해 김 씨에게 "아내를 도와줘서 고맙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조 장관이 하드디스크 교체 사실을 알았는지 논란이 일 수 있습니다.

또 이 자리에서 정 교수는 조 장관과 김 씨에게 "윤석열 검찰이 우릴 배신했다"는 말을 했다고 김 씨는 검찰에 진술했습니다.

최근 4차례 조사를 받은 김 씨는 떼어낸 하드디스크를 서울의 한 스포츠센터 보관함에 숨겼다가 최근 검찰에 임의제출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조 장관은 PC 하드디스크 교체 사실을 알았느냐는 KBS의 별도 질의에도 답을 하지 않았고, 법무부는 수사가 진행 중인 사항이라고만 입장을 밝혔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