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3년새 탈북자 11% 감소…중년·고령 탈북자는 증가

Write: 2019-09-13 08:19:02Update: 2019-09-13 16:49:32

3년새 탈북자 11% 감소…중년·고령 탈북자는 증가

Photo : KBS News

2015년 이후 최근 3년새 탈북자 수가 감소했지만, 중년·고령층 탈북자는 오히려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석현 의원이 13일 통일부에서 제출받은 2015∼2018년 탈북자 현황에 따르면, 2018년 탈북자 수는 1천137명으로 2015년 1천275명에 비해 10.8% 감소했습니다.

연도별로 보면 탈북자 수는 2015년 1천275명에서 2016년 1천418명으로 증가했으나, 2017년 1천127명으로 줄었고 2018년에는 1천137명으로 전년보다 10명 늘었습니다.

연령별로 보면 20∼40대 탈북자 수는 3년새 감소했습니다.

20대는 2015년 410명에서 2018년 327명으로 20.2%, 30대는 319명에서 292명으로 8.5%, 40대는 290명에서 270명으로 6.9% 각각 줄었습니다.

반대로 50대와 60세 이상 탈북자는 증가했습니다.

50대는 2015년 94명에서 2018년 119명으로 26.6%, 60세 이상은 30명에서 31명으로 3.3% 각각 늘었습니다.

이석현 의원은 "탈북자 수 감소에 대해 정확한 원인 분석이 나온 것은 아니지만, 북한 김정은 정권 출범 후 국방경비대 경비 강화와 중국 측의 철저한 감독에 따른 것이라는 지적이 있다"며 "입국 후 부적응에 대한 문제가 북한 내에도 전해져 탈북 인원이 줄었다는 보도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탈북자 동향에 따라 탈북자 적응 및 지원 프로그램을 다양화하고 유연하게 접근할 필요가 있다"며 "특히 중년 및 고령층 탈북자 수 증가의 원인을 분석하고 대응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