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여 "한미정상회담 환영",야 "꼬인 한미관계 복원해야"

Write: 2019-09-13 14:25:55Update: 2019-09-13 16:28:33

여 "한미정상회담 환영",야 "꼬인 한미관계 복원해야"

Photo : KBS News

문재인 대통령이 이달 말 미국 뉴욕을 방문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는 데 대해, 여당인 민주당은 한반도 평화를 위한 한미 공조라며 환영했고, 야당인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꼬여있는 한미관계를 복원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13일 구두 논평을 통해, "올해 말 성사 가능성이 높은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뉴욕에서 한미정상회담이 열리는 것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며 "한반도 평화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양국 정상이 논의할 기회"라고 환영 입장을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한미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해 적극적인 협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반면 자유한국당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통해, "이번 방미를 기회 삼아 꼬인 정국과 국제관계를 푸는 것만이 국민과 국익을 최우선으로 삼는 길이 될 것"이라며 "'맹탕 대북정책' 중단과 한미동맹 복원의 기회로 삼길 바란다"고 촉구했습니다.

김 수석대변인은 "한미동맹은 위급하고 북한의 미사일 도발은 중단될 기미가 없는 가운데 문 대통령의 유엔총회 참석이 국민의 불안감을 가속할까 두렵기까지 하다"면서 "문 대통령은 국제관계에서 국내 정치 행보를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동맹보다 국익이 먼저'라는 말이 정권에서 아무렇지 않게 나오는 상황은 '피로 맺어진' 한미동맹 관계에서는 결코 어울릴 수 없는 것"이라며 "악화일로인 한미관계를 반등시킬 계기로 만들어야 한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청와대의 얼치기 '자주파'들이 나라를 안팎으로 위기를 이끌고 있는 상황에 국민들의 걱정이 크다"며 "한미 정상회담이 한미동맹의 불안 요소들을 제거하고 해소하는 방향으로 이루어지기를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