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경기도 연천 양돈농가 돼지열병 추가 확진 판정.. 방역 초비상

Write: 2019-09-18 08:00:07Update: 2019-09-18 11:20:49

경기도 연천 양돈농가 돼지열병 추가 확진 판정.. 방역 초비상

Photo : KBS News

폐사율이 최대 100%에 이르는 치명적인 돼지 전염병인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국내 두 번째 확진 판정이 나왔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경기도 연천군의 한 양돈농장에서 들어온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에 대해 시료를 채취해 정밀조사를 벌인 결과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이 확인됐다고 18일 오전 7시를 기해 밝혔습니다.

17일 새벽 국내에서 처음으로 확진 판정을 받은 경기도 파주 양돈농장에 이어 두 번째 확진 판정입니다.

다만, 농식품부 관계자는 연천 농장과 파주 농장 사이의 역학관계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면서 감염 경로에 대해서는 추가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추가 확진이 확인된 연천 농장은 파주의 첫 발병 농장에서 50㎞가량 떨어져 있으며 현재 돼지 4,700여 마리를 사육하고 있습니다.

이 밖에도 추가 확진이 확인된 연천 양돈농장 반경 3km 이내에는 다른 양돈농장 5곳에서 만 3천여 마리 돼지가 사육 중이어서 경기 북부 일대는 방역에 초비상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농식품부는 발생 농장과 농장주가 소유한 다른 농장에서 키우는 돼지 3,950두를 살처분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검역본부 역학조사반을 현장에 파견하여 발생 원인을 파악 중입니다.

정부는 내일 오전까지 돼지와 관련된 모든 시설에서 이동을 전면 중지하고, 일주일 동안은 발병 지역인 경기도에서 다른 곳으로 돼지 반출을 금지했습니다.

앞서 첫 발병농장에서 바이러스 잠복기에 출하된 돼지 198마리는 시중에서 팔리기 전에 유통이 중단됐고, 18일 전량 폐기될 예정입니다.

'돼지 흑사병'으로 불리기도 하는 이 질병은 사람에게는 전염되지는 않지만, 돼지는 한번 감염되면 폐사하는 치명적인 병입니다.

또, 아직 백신이나 치료 약이 개발되지 않았습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감염된 돼지 및 돼지 생산물의 이동, 오염된 남은 음식물의 돼지 급여, 야생멧돼지 등을 통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잠복기는 3일에서 최장 21일입니다.

북한에서는 지난달 5월 30일 북한에서 발생했으며, 지난해 중국과 베트남, 미얀마 등 아시아 주변국에서 확산했습니다.

뉴스 플러스

관련 뉴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