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이번엔 유령채권…실제 보유액의 1천배 주문 입력 사고

Write: 2019-09-18 11:31:52Update: 2019-09-18 11:36:56

이번엔 유령채권…실제 보유액의 1천배 주문 입력 사고

Photo : YONHAP News

실제 보유 물량의 1천 배에 달하는 채권 매도 주문이 시장에 나오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전 9시 12분과 13분에 JTBC 회사채에 대한 매도 주문 300억 원, 500억 원어치가 각각 한국투자증권 창구를 통해 채권시장에 나왔습니다.

이들 주문의 매도 물량은 800억 원으로 이 회사채 총 발행액 510억 원을 훌쩍 넘어서는 수준입니다.

한투증권 관계자는 "전자증권제 시행으로 전산시스템을 바꾸면서 개발자가 '타사 대체 채권' 입고 시 실제 금액의 1천 배가 입력되도록 설정을 잘못해 벌어진 일"이라며 "잘못된 매도 주문은 곧바로 취소돼 거래는 체결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타사 대체 채권이란 고객이 다른 증권사 계좌로 보유하고 있던 채권을 옮기는 것으로, 이날 한국투자증권 계좌로 들어온 채권의 금액이 잘못 입력됐다는 설명입니다.

이에 따라 해당 고객의 계좌에 실제로 보유해야 할 금액의 1천 배에 달하는 회사채 금액이 입력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는 증권사 실수로 있지도 않은 유령 주식 유통 문제를 일으킨 지난해 삼성증권의 배당착오 사태나 유진투자증권의 미보유 해외주식 거래 사고와 비슷한 금융사고입니다.

금융당국은 삼성증권과 유진투자증권 사건 후 유령 주식 문제를 해결하고자 거래 시스템을 점검하고 증권사의 내부통제시스템 개선까지 완료했다고 밝혔지만, 이번에 유사한 사고가 채권시장에서 발생함에 따라 증시의 거래 시스템 문제가 다시 도마 위에 오르게 됐습니다.

거래소 관계자는 "거래소 시스템은 발행금액을 넘어서는 주문을 거부하게 돼 있는데, 이번 주문은 발행액보다 적은 금액으로 나뉘어 나와 주문을 걸러내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