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문 대통령 국정지지도 43%…부정평가 51% [한국갤럽]

Write: 2019-10-11 11:57:24Update: 2019-10-11 12:01:58

문 대통령 국정지지도 43%…부정평가 51% [한국갤럽]

Photo : YONHAP News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도가 1%포인트 올라 40%대를 이어가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1일 나왔습니다.

한국갤럽이 지난 8일과 10일 전국 유권자 1천2명을 대상으로 조사(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3.1%포인트)한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전주보다 1%포인트 오른 43%로 집계됐습니다.

국정수행에 대한 부정 평가는 전주와 같은 51%였고, 7%는 의견을 유보했습니다.

긍정·부정 평가를 연령별로 나눠보면 30대(긍정 60%·부정 35%), 40대(긍정 59%·부정 37%), 20대(긍정 49%·부정 40%) 순으로 긍정 평가가 높았습니다.

반대로 50대(긍정 37%·부정 58%), 60대 이상(긍정 22%·부정 71%)에서는 부정 평가가 다수였습니다.

지지정당별로 살펴보면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81%, 정의당 지지층의 78%가 대통령 직무수행을 긍정 평가한 반면 자유한국당 지지층의 96%, 바른미래당 지지층의 84%는 부정 평가했습니다.

무당층(긍정 25%·부정 61%)에서도 부정 평가가 훨씬 더 높았습니다.

긍정 평가 이유로는 '외교 잘함'·'검찰 개혁'(13%), '북한과의 관계 개선'(8%), '주관·소신 있다'·'적폐 청산·개혁 의지'(6%), '전반적으로 잘한다'(5%) 등이 꼽혔습니다.

부정 평가 이유로는 '인사 문제'(28%),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16%), '독단적·일방적·편파적'(11%), '국론 분열·갈등'(10%), '전반적으로 부족하다'(9%) 등이 거론됐습니다.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이 전주와 같은 37%로 가장 높았습니다.

자유한국당은 3%포인트 오른 27%였습니다.

이는 새누리당 시절이던 지난 2016년 국정농단 사태가 본격화한 이후 최고치라고 갤럽은 전했습니다.

바른미래당과 정의당은 나란히 1%포인트씩 하락한 5%, 7%를 각각 기록했습니다.

민주평화당은 0.3%, 우리공화당은 0.4%로 나타났습니다.

무당층은 22%였습니다.

북한이 한반도 비핵화와 종전선언 등에 대한 합의 내용을 이행할 것인지에 대한 조사에서는 '잘 지킬 것'(21%)이라는 의견보다 '그렇지 않을 것'(64%)이라는 의견이 압도적으로 높았습니다.

'잘 지킬 것'이라고 응답한 비율(21%)는 작년 5월 1차 남북정상회담 이후부터 갤럽이 실시한 8차례 조사 중 가장 낮은 수치입니다.

북미 실무협상 결렬 직후 실시된 것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입니다.

'잘 지킬 것'이란 응답은 작년 5월 1차 남북회담 직후 58%였지만,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무산된 작년 12월에는 38%,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이어진 올해 5월 26%로 하락했다 지난 7월 남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동 직후 36%로 반등한 바 있습니다.

또한 '북한이 핵을 포기할 것'이라는 의견은 16%인 반면, '절대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은 76%로 작년 3월 본격적인 남북 대화가 진행된 이래 최저치라고 갤럽은 전했습니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한국갤럽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됩니다.

추천 콘텐츠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