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문 대통령 일왕즉위식 참석 안한다…이 총리 일본행유력

Write: 2019-10-11 12:16:02Update: 2019-10-11 13:40:27

문 대통령 일왕즉위식 참석 안한다…이 총리 일본행유력

Photo : YONHAP News

문재인 대통령의 22일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 참석이 사실상 불발됐습니다.

즉위식이 약 열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청와대와 정부의 선택지에서 '문 대통령 참석 카드'가 제외되면서, 이낙연 국무총리의 일본행이 더욱 유력해졌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11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문 대통령은 이번 일왕즉위식에 참석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말했습니다.

일본의 경제보복 사태가 이날로 100일째를 맞았지만 일본 정부에서는 여전히 수출규제 철회를 비롯한 태도 변화 조짐이 감지되지 않고 있습니다.

이를 고려하면 문 대통령이 직접 일본을 찾을 타이밍은 아니라는 것이 청와대의 판단으로 해석됩니다.

여기에 문 대통령이 일본을 찾을 경우 한일 정상회담 성사 여부에 관심이 집중될 수밖에 없다는 점도 고려대상이 된 것으로 보입니다.

만일 문 대통령이 즉위식에 참석하는 '파격행보'를 하더라도, 정상회담이 불발되거나 한일관계 개선의 실마리를 찾지 못한 채 귀국한다면 그 의미가 퇴색될 우려가 있습니다.

실제로 청와대 내에서는 일본의 극적 태도변화 없이는 문 대통령의 즉위식 참석은 애초부터 고려할 수 없는 카드였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런 기류 속에 청와대와 정부 내에서는 이 총리의 참석 가능성에 한층 무게가 실리고 있습니다.

청와대와 정부는 아직 참석자 및 참석 여부 등 어느 것도 확정되지 않았다는 입장이지만, 문 대통령 참석이 불발된 가운데 즉위식을 한일관계 개선의 발판으로 삼으려면 정부 내에서 '상징적' 지위를 지닌 이 총리가 역할을 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번지고 있습니다.

일본 측에서 수출규제 사태 초기와 비교하면 다소나마 대화의 여지를 두고 있다는 점 역시 ' 지일파' 이 총리가 역할을 할 때라는 목소리에 힘을 싣고 있습니다.

다만 청와대와 정부 내 일각에서는 이 총리의 참석 역시 다시 고민해봐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