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국제

라이스 전 미 국무장관 "북핵 사찰단 파견이 급선무"

Write: 2019-10-12 12:56:23Update: 2019-10-12 16:39:49

라이스 전 미 국무장관 "북핵 사찰단 파견이 급선무"

Photo : YONHAP News

콘돌리자 라이스 전 미국 국무장관은 미국에 대한 북핵 위협을 막기 위해서는 우선 사찰단을 파견해야 한다며 이것이 성사되면 제재 일부를 해제해도 좋다는 견해를 밝혔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2일 전했습니다.

라이스 전 장관은 현지시간 10일 미국 노트르담대 루니미국민주주의센터가 주최한 공개강연에서 "우리는 북한이 비핵화하기를 바라지만, 그들은 대량파괴무기(WMD)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먼저 해야 할 일은 사찰단을 보내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사찰단은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에 관해 많은 것을 가르쳐줄 수 있기 때문"이라며 "나는 사찰단 방문이 실현되면 제재 일부를 기꺼이 풀 수 있다는 입장이다"라고 밝혔습니다.

또 라이스 전 장관은 핵실험은 점진적으로 진전되는 것이라기보다 실패를 거듭하다가도 어느 날 갑자기 성공할 수 있는 것인 만큼 일단 북한이 핵실험을 유예하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라이스 전 장관은 조지 W. 부시 행정부 시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거쳐 국무장관을 지낸 인물입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