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여당 "촛불집회 검찰개혁 뜻 받들어야"…야당 "서초동 집회는 관제 데모"

Write: 2019-10-12 14:41:18Update: 2019-10-12 16:35:15

여당 "촛불집회 검찰개혁 뜻 받들어야"…야당 "서초동 집회는 관제 데모"

Photo : YONHAP News

더불어민주당은 12일 서울 서초동에서 열리는 마지막 검찰개혁 촉구 촛불집회를 앞두고, 촛불 민심을 받들어 강력한 검찰개혁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자발적 참여로 열린 촛불집회를 통해 나타난 국민의 검찰개혁에 대한 뜻을 받들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당 차원의 참석은 하지 않는다는 기조를 오늘 집회에도 유지합니다.

민주당은 이어 13일 오후 2시에는 국회에서 검찰개혁 방안을 논의하는 고위 당정청 협의회를 열어 검찰개혁 속도를 더욱 끌어올린다는 방침입니다.

당정청은 협의회에서 서울중앙지검 등 3곳을 제외한 특별수사부 폐지 등 최근 법무부가 제시한 검찰개혁 방안의 이행 과정을 점검하고 더 강력한 개혁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윤석열 검찰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인 윤중천 씨 별장에서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는 언급을 자제했습니다.

홍 수석대변인은 "윤 총장 문제는 당에서 논평할 사안이 아니고 지켜볼 문제"라며 "윤 총장과 의혹을 보도한 언론사 간 진실 공방인 만큼 빠르게 사실관계가 규명돼 불필요한 논란이 확산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은 윤석열 검찰총장의 '접대 의혹'을 두고 검찰을 흔들려는 공작이라며 비난하고, 검찰개혁 촉구 촛불집회에 대해서도 '관제 데모'라며 공세를 이어갔습니다.

이창수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윤 총장 의혹 보도는 조국 전 민정수석도 '사실이 아닐 것으로 판단'이라고 밝힐 정도로 허위보도"라며 "이러한 친문 좌파 세력과 편향언론의 조폭식 막장 행태는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파면과 국정 대전환을 통한 나라 정상화가 정국 수습의 핵심이라는 것을 빨리 깨달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의 '국민 갈라치기'에 생업에 종사하는 사람들이 매 주말 서초동과 광화문에서 전쟁 수준의 대립을 하며 신음하고 있다"면서 "광화문 집회와 달리 서초동 집회는 '관제 데모'라는 사실은 이미 드러난 사실"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김정재 원내대변인은 "윤석열 의혹이 언론까지 동원해 만든 '진짜' 가짜뉴스라면 마땅히 법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면서 "정치외압에 흔들리지 않는 것이 검찰개혁의 시작"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