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한일외교국장, 이 총리 방일 전 회동…강제징용·수출규제 논의

Write: 2019-10-16 14:59:02Update: 2019-10-16 15:01:45

한일외교국장, 이 총리 방일 전 회동…강제징용·수출규제 논의

Photo : YONHAP News

낙연 국무총리의 일본 방문을 앞두고 한일 외교당국의 국장급 인사들이 16일 만나 양국이 겪고 있는 갈등의 해소방안을 논의했습니다.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과 다키자키 시게키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은 이날 오후 2시 30분께부터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협의를 시작했습니다.

이들은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과 일본의 대 한국 수출규제 강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보입니다.

김 국장과 시게키 국장은 지난달 20일 일본 도쿄에서 상견례를 한 이후 약 한 달 만에 얼굴을 마주했습니다.

이번 국장급 협의는 이낙연 총리의 방일을 앞두고 이뤄지는 만큼 두 사람은 한일간 현안들을 두루 논의할 전망입니다.

이 총리는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 참석을 위해 이달 22일부터 사흘간 일본을 방문할 예정이며, 아베 신조 총리와의 회담을 조율 중입니다.

이번 협의에서 한일 갈등을 해소할 실마리를 찾는다면 이 총리의 방일을 향한 기대감이 커지겠지만, 현재로서는 입장차이만 확인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많습니다.

김 국장과 시게키 국장은 공식 협의가 끝난 후에도 만찬을 하며 논의를 이어갈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과 일본은 양국 갈등이 심해지는 와중에도 외교 당국 간 소통은 지속한다는 방침에 따라 한 달에 한 번꼴로 양국을 오가며 국장급 협의를 하고 있습니다.

시게키 국장은 김 국장과 회동하기 앞서 한국 측 북핵협상 수석대표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오찬을 하며 한반도 정세 등을 논의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