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제2차 기후변화대응 기본계획 확정…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 24% 감소

Write: 2019-10-22 08:17:51Update: 2019-10-22 08:49:42

제2차 기후변화대응 기본계획 확정…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 24% 감소

Photo : YONHAP News

정부가 지속 가능한 저탄소 녹색사회 구현을 위해 오는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7년 대비 약 24% 줄이기로 했습니다.

환경부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제2차 기후변화대응 기본계획'이 10월 22일 열린 국무회의에서 심의·확정됐다고 밝혔습니다.

기후변화대응 기본계획은 환경부 등 총 17개 관계부처가 합동으로 수립하는 국가 차원의 최상위 기후변화 대응 계획으로, '저탄소 녹색성장 기본법'에 따라 20년을 계획기간으로 5년마다 수립합니다.

환경부는 "앞선 제1차 기본계획이 2016년 12월에 나와 아직 5년이 지나지 않았지만, 신 기후체제 출범에 따른 기후변화 대응체계 강화 등을 이유로 조기에 제2차 기본계획을 수립했다"고 밝혔습니다.

제2차 기본계획의 핵심은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5억 3,600만 톤으로 줄이는 것으로, 2017년 온실가스 배출량 대비 24.4%를 감축하는 수치입니다.

또 이상 기후에 대비해 파리협정 이행을 위한 전 부문 역량을 강화하는 것을 목표로 설정했습니다.

제2차 기본계획에 포함된 주요 과제는 △저탄소 사회로의 전환 △기후변화 적응체계 구축 △기후변화 대응 기반 강화 등 3가지입니다.

각 과제의 세부 내용을 보면 먼저 '저탄소 사회로의 전환'을 위해 8대 부문 (전환(전력·열), 산업, 건물, 수송, 폐기물, 공공, 농·축산, 산림)의 온실가스 감축을 추진합니다.

2020년까지 전기차 3백만 대, 수소차 85만 대를 목표로 저공해차 보급을 늘리는 내용 등이 담겼습니다.

또 배출권거래제를 통한 온실가스 배출기업 책임 강화와 함께, 국무조정실과 환경부 주관으로 매년부처별 온실가스 감축 실적을 평가해 결과를 외부에 공개하기로 했습니다.

'기후변화 적응체계 구축'을 위해서는 이상기후 현상에서도 안전할 수 있도록 홍수예보를 확대하는 등 물·생태계·국토·농수산·건강 등 5대 부문 기후적응력을 높입니다.

장기 기후전망 예측에 따른 전국 기초지자체 대상 폭염·한파 지도도 구축해 기후재난 대책을 마련합니다.

마지막으로 '기후변화 대응 기반 강화'를 위해 탄소발자국 등 친환경 생활·소비 지원을 늘리고, 2050 국가 저탄소 발전전략을 수립해 2020년에 UN에 제출하기로 했습니다.

황석태 환경부 기후변화정책관은 "지금 전 세계는 기후변화를 넘어 기후위기로 치닫는 상황"이라면서“이번에 확정한 제2차 기본계획의 충실한 이행으로 저탄소 사회를 실현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