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국제

트럼프,스톡홀름 후 첫 북한 언급..."서로 존경해"

Write: 2019-10-22 08:41:58Update: 2019-10-22 09:03:18

트럼프,스톡홀름 후 첫 북한 언급..."서로 존경해"

Photo : YONHAP News

지난 5일 스웨덴 스톡홀름 북미 실무협상 뒤 처음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관련 언급을 내놨습니다.

북한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여느때처럼 돌발적이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 21일 백악관 각료회의에서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이 대통령이었으면 북한과 큰 전쟁에 휘말렸을 것이라면서 자신은 김위원장을 좋아한다, 그도 나를 좋아한다, 우리는 잘 지내고 서로 존경하는 사이라고 둘의 관계를 표현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에 대한 몇가지 흥미로운 정보들이 있다, 많은 일들이 진행중이라고 했습니다.

하지만 구체적으로 그것이 무엇인지 언급하진 않았습니다.

어느 시점에서 북미 관계가 재정립 될 것임을 시사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앞으로 어떻게 될지 어떻게 알겠냐며, 협상결과에 달려 있다는 점도 분명히 했습니다.

이렇게 볼때 스톡홀름 회담 뒤 북한 측 대표가 '결렬'이란 표현을 써가며 대미 비난에 나선 것과 달리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신호는 긍정적 메시지를 담고 있는 듯해보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전임자인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이 가장 큰 문제라고 했지만 정작 해법은 없었다고 비꼬았습니다.

뒤짚어 해석하면 자신은 해법을 갖고 있다는 것인데, 탄핵조사와 시리아 사태와 같은 복잡한 국면속에서 어떤 카드를 껴내들지 주목됩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