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박지원 "김정은 '금강산 발언'은 미국 향한 강한 메시지"

Write: 2019-10-23 11:44:21Update: 2019-10-23 13:19:07

박지원 "김정은 '금강산 발언'은 미국 향한 강한 메시지"

Photo : KBS News

가칭 대안신당 박지원 의원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금강산 관광시설 현지 지도 발언이 "미국에 강한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고 해석했습니다.

박 의원은 23일 MBC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최선희 외무성 제1 부상을 대동했다는 것이 굉장한 의미가 있다"면서, "행간을 한번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박 의원은 "북한이 북미 대화를 시작하면서 최소한의 경제제재 해제 조치 하나로 맨 먼저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을 상징적으로 풀어달라고 요구했던 것"이라면서 "우리 정부하고 얘기했고 문재인 대통령께서도 그런 의중을 밝혔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현재 그게 되지 않고 있다"며 "우리 정부를 맹비난하는 것은 왜 약속했던 금강산 관광과 개성공단 재개를 안 해주느냐, 이걸 얘기하는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박 의원은 김 위원장이 낙후시설 철거를 이야기하면서 '남측 관계자들과 협의해서 한다'고 했다면서 "무엇인가, 미국에 메시지를 던지면서, 우리가 이것도 철거할 수 있다고 한 자락 깔아놓은 것"이라고 해석했습니다.

또 "김 위원장이 갖가지 강한 메시지를 트럼프 대통령한테 보내고 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어제 백악관 회의에서 김 위원장과 통화하고 있다고 하면서 북한에 무슨 큰 재건이 있을 것으로 얘기하지 않았냐"며, 이런 정황 등을 따져보면 "북미 정상 간에 대화가 이뤄지고 있는 것 아닌가, 싶다"라고 말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