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대성호 화재 해역 야간수색 돌입…조명탄 186발 투하

Write: 2019-11-19 19:01:32Update: 2019-11-19 19:05:17

대성호 화재 해역 야간수색 돌입…조명탄 186발 투하

Photo : YONHAP News

19일 제주 해상에서 발생한 대성호 화재 실종자를 찾기 위한 야간 수색이 진행됩니다.

19일 제주지방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일몰 시부터 20일 오전 6시까지 진행되는 야간 수색에는 함정·선박 18척과 항공기 6대가 동원됩니다.

해상에서는 함정과 선박이 사고 해역 주변 해상을 광범위하게 수색합니다. 수색은 선체 발견 위치와 익수자 발견 위치 등을 중심으로 구역을 나눠 이뤄지게 됩니다.

또한 원활한 야간 수색을 위해 항공기를 이용해 해경 90발, 공군 80발, 해군 16발 등 조명탄 186발을 투하할 계획입니다.

이날 일몰 전까지는 함선 17척이 동원돼 표류예측도를 고려한 구역에서 집중 수색이 이뤄졌고, 항공기 11대도 동원돼 사고 지점을 중심으로 지정된 구역을 집중적으로 수색했습니다.

또 잠수사 21명이 투입돼 선내 수색 2회와 선체 작업 3회를 진행했으나 아직 실종자는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이날 사고 해역에는 2∼3m의 높은 파도가 일어서 기상 상황이 나빠 수색에 어려움을 겪었다고 해경은 전했습니다.

앞서 이날 오전 7시 5분께 제주 차귀도 서쪽 76㎞ 해상에서 통영 선적 연승어선 대성호(29t·승선원 12명)에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제주해양경찰서에 접수됐습니다.

승선원 중 김모(60)씨는 해경에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으며 나머지 11명은 아직 실종 상태입니다.

대성호는 선체 대부분이 불에 타 반파돼 선수 부분은 침몰했고, 선미 부분은 표류 중입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