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국제

일본 외무성 간부, "강제징용 '문희상 제안' 받아들일 수 없어"

Write: 2019-12-03 14:09:16Update: 2019-12-03 14:19:16

일본 외무성 간부, "강제징용 '문희상 제안' 받아들일 수 없어"

Photo : YONHAP News

일본 외무성 간부가 한일 양국 기업·정부·국민이 함께 마련한 재원으로 징용 문제를 해결하자는 문희상 국회의장의 제안에 관해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다키자키 시게키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은 3일 일본 참의원 외교·방위위원회에 출석해 문 의장 제안과 관련해 "(한국의) 국제법 위반 상태가 시정되지 않아 해결책이 될 수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다키자키 국장은 앞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를 일주일 앞둔 지난 15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국장급 회의에서도 "1965년 체결한 한일 청구권 협정으로 모든 배상 문제가 해결됐다"면서 징용 소송 문제에 대한 조기 시정을 요구한 바 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