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벤츠, 1∼5년 단위 장기렌터카 사업…모빌리티 자회사 출범

Write: 2019-12-03 14:42:40Update: 2019-12-03 14:45:24

벤츠, 1∼5년 단위 장기렌터카 사업…모빌리티 자회사 출범

Photo : YONHAP News

다임러 모빌리티가 한국에 설립한 '메르세데스-벤츠 모빌리티 코리아(MBMK)'가 장기 렌터카를 시작으로 국내에서 본격적인 사업에 나섰습니다.

우선 1년∼5년까지 연 단위로 벤츠 차량을 빌려주고, 추후 분 단위까지 모빌리티(이동성)를 제공하겠다는 게 MBMK의 계획입니다.

MBMK는 3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마련한 'EQ 퓨처(Future) 전시관'에서 기욤 프리츠 대표이사가 참석한 가운데 기자회견을 열고 법인 출범을 공식적으로 발표했다.

MBMK는 다임러 모빌리티가 세계 최초로 설립한 모빌리티 전문 법인입니다.

한국 시장에 적합한 맞춤형 모빌리티 상품과 서비스를 선보이겠다는 비전을 제시하며 출범했습니다.

MBMK는 이날 국내에서 첫 사업으로 프리미엄 장기 렌터카 서비스를 시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프리츠 대표는 "한국 시장에서 경험에 따르면 고객들은 번거롭지 않게 효율적으로 벤츠 차량을 타고 싶어합니다.

그 정답을 오늘 가져왔다"며 "한국 시장에서 새로운 모빌리티 기회를 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벤츠 차량을 원하는 고객에게 연 단위부터 분 단위까지 모빌리티 서비스를 간단하고 편리하게 제공하겠다"며 "우선 모든 차량을 1년에서 5년까지 자유롭게 계약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습니다.

MBMK 프리미엄 장기 렌터카는 ▲ 디지털화된 계약 프로세스 ▲ 전문 렌털 매니저 및 공식 전시장 ▲ 유연한 계약 기간과 월 납입금 설정 ▲ 올인원(All-in-one) 서비스 ▲ 소모품 교환 프로그램(옵션형)을 주요 서비스로 제시했습니다.

MBMK는 우선 1년∼5년 단위의 장기 렌터카 사업을 시작하고, 소비자 요구를 파악해 추후 사업영역을 확장할 계획이라고 했습니다.

장기렌터카 비용은 차종·계약조건에 따라 다르지만, 52만∼176만2천원 사이에서 형성될 것이라고 MBMK 측은 설명했습니다.

구체적으로 A220 모델은 선납 30%, 주행거리 2만km, 계약기간 60개월 기준 월 52만원, C220d 4MATIC 익스클루시브 모델은 같은 조건으로 월 71만1천원, E300 e 익스클루시브는 월 92만6천원, S350 d 4MATIC은 월 176만2천원, AMG GLC 63 S 4MATIC+ 쿠페는 월 154만5천원 등입니다.

프리츠 대표는 "웹사이트와 대리점을 통해 장기 렌터카에 빠르게 접근할 수 있고, 보험, 세금, 차량등록, 출고까지 모두 책임집다. 신용 기록이 좋으면 예치금이나 보증금 없이도 이용할 수 있다. 파트너사와 함께 유지·보수도 제공한다"고 소개했습니다.

이날 벤츠 임원들은 자동차 시장 변화에 벤츠가 기민하게 대응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본 로슬린브로이쉬 다임러 모빌리티 아프리카·아태지역 총괄은 "올해 7월 글로벌 차원에서 금융 부문 회사 이름을 '다임러 모빌리티 AG'로 변경했다. 이는 우리가 금융서비스 제공 업체에서 모빌리티 업체로 변모한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세계적으로 커지는 폭넓은 모빌리티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우리는 연 단위에서 분 단위까지 모빌리티를 제공하는 솔루션을 준비하고 있다"며 "금융리스와 렌터카, 디지털 모빌리티 서비스 등 세 축을 중심으로 역량을 키우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힐케 얀센 메르세데스 벤츠 파이낸셜 서비스 사장도 "세계적으로 차 소비 트렌드가 소유에서 공유로 넘어가고 있고, 이는 한국도 마찬가지"라며 "한국 고객들이 금융리스 외에도 벤츠를 운전하는데 더 큰 유연성을 요구하는 것을 확인하고 새 법인 설립을 결정했다"고 말했습니다.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벤츠 코리아 대표이사는 "한국에 설립한 4번째 벤츠의 법인인 MBMK와 함께 한국 고객이 만족할만한 프리미엄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추천 콘텐츠